상단여백
HOME 연예 TV
장도연, 토익 점수로 대학교 입학 “990점 만점에 905점”

장도연 토익 점수가 공개됐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일상이 허당인 장도연의 반전 토익 점수가 공개됐다.

사진=MBC

장도연은 이날 선배 신동엽의 조언대로 하루를 살려고 노력했다. 신문을 매일 챙겨본다던 장도연은 마트 할인 정보 등을 골라보다 결국 TV를 켰다. 이어 밀린 일기를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명문장이 나올 것이라는 주변의 기대와 달리 장도연은 치과에 갔던 일, 새치가 두 개 발견된 일 등 아주 소소한 일상을 기록했다. 이에 무지개 회원들은 “저게 뭐냐”라고 허탈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박나래는 “그런데 우리 장도연씨가 알고보면 뇌섹녀다”라며 “토익이 990점 만점에 905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토익 점수로 미대에 입학했다”라고 하자 기안84는 “미대를 그림을 잘 그려서 가야지 토익 점수로 가냐”라고 의아해했다

장도연은 이에 “아이 피곤하네”라고 더 이상의 대화를 거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장도연, 집에서 콩나물 농사 “1개월차 농부…두번 재배했다” icon‘스토브리그’ 시즌2, 남궁민 재취업? 드림즈 코리안시리즈 진출로 가을야구 icon‘스토브리그’ 펭수, 하도권 우승 열정에 “꼴찌도 박수 받아야 좋은 세상” icon‘스토브리그’ 이제훈, PF소프트 드림즈 매각조건은 “서울로 연고이전” icon‘슈가맨3’ 더크로스 김혁건, 사지마비 장애 “어깨 이하로 감각 없어” icon더크로스 김혁건 “사고 후 다시 노래하게 될지 몰랐다” 울컥 icon‘슈가맨3’ 더 크로스, ‘Don’t cry’(돈 크라이) 주인공 17년만에 등판 icon마로니에 ‘칵테일사랑’, 저작권 소송 변호사는 박원순 現 서울시장 icon‘궁금한이야기Y’ 세자매 친족 성폭행, 오기억 짜낸 성폭력 상담사 icon‘궁금한이야기Y’ 부산 지하철 코로나 유튜버 “사과? 노코멘트” icon이윤규, 법무부 출신 변호사 “성악대회 출전의 꿈 품고 산다” icon박준하(제이유나), 브랜뉴뮤직 입성? 라이머 “연락처 꼭 주고 가라” icon안인모, 안현모 진행 실력도 빼박? 유세윤 “이건 내 직업이다” icon안현모 언니 안인모, 피아니스트로 ‘너목보7’ 출연 “너무 친한 사이” icon갑연, 짜장마을 짜마 사장님 “‘사풀인풀’ 촬영도 했다” icon‘TV는 사랑을 싣고’ 노유민 “문성훈, 부모님이 부자…방이 우리 집 크기였다” iconNRG 노유민 “자주 싸우던 부모님, 집에 가기가 싫었다” icon사이키델릭 품은 패션! 구찌, 별X멀티컬러 GG ‘컬렉션’ 공개 icon블루종부터 크루넥까지...마크곤잘레스, 앤젤 품은 신규 라인업 공개 icon이은형, 장도연 주차대란에 “지금이라도 대리 부를까?” icon‘나혼자산다’ 손담비, 콜라텍이 천호동 루머 근원지? “춤만 췄다” icon‘나혼산’ 성훈, 손담비 ‘아무노래’ 챌린지…아이콘택트 ‘수줍음’ 폭발 icon전현무, ‘나혼자산다’ 복귀? 다음주(21일) 출연…기안84 집 방문 icon‘핸섬타이거즈’ 이상윤, 34점차 패배에 “이러려고 나온 게 아닌데” icon장도연X손담비, 엉뚱한 그녀들의 발칙한 ‘나혼자산다’...금요예능 1위 icon'모던패밀리' 박원숙X김창숙-필미나-조엘라X원성준 부부, 고생길도 꽃길로! icon‘터치’ 주상욱X이태환, 김보라 사이에 두고 불꽃튀는 신경전...오늘 충격고백? icon방탄소년단, 21일 美 ‘투데이쇼’ 첫출연...‘MAP OF THE SOUL:7’ 발매 첫방송 icon‘스토브리그’ 드림즈 지킨 남궁민, 홈런날린 조한선…최고시청률 22.1% 돌파 icon‘놀면 뭐하니’ 유재석, 예상밖 여행취향에 ‘절친’ 지석진-조세호-이광수 급당황 icon‘하트시그널’ 시즌3, 3월 25일 첫방송…제2의 오영주-김현우는? [공식] icon‘이태원클라쓰’ 트랜스젠더 마현이, 박서준 따뜻한 리더십 발휘…시청률 12% 돌파 icon‘슈가맨3’ 더 크로스, 엔플라잉 ‘Don’t cry’ 무대에 “전율과 짜릿함 느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