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생방송, 시작이 망설여진 법...공감·변화 천천히"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브래지어를 차지 않고 생방송을 진행한 소감을 밝혔다.

사진=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14일 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겹의 속옷을 뛰어 넘으면 훨씬 더 자유로워질 수 있습니다(1인치의 장벽 봉 감독님 오마주)”라고 전했다.

이어 “노브라로 생방송하던 날 약간의 용기가 필요했지만 겉으로 티 나지 않아서 결국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이렇게 해보고 나니 이젠 뭐 어떤가 싶어졌다. 뭐든 시작이 망설여지는 법이죠. 공감과 변화는 서서히”라고 글을 남겼다.

그는 또한 MBC ‘시리즈M’에서 ‘노브래지어 챌린지’를 한 자신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임 아나운서는 ‘시리즈M’에서 과감하게 브래지어를 벗고 생방송에 나섰다.

방송 당시 그는 “기분이 정말 좋고 색달랐다. 더 과감해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임 아나운서는 2년 전, 둥근 뿔테 안경을 쓰고 MBC '뉴스투데이' 앵커로 나서, 여성 앵커는 안경을 쓰지 않는다는 고정관념을 깼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불후' 김준선, '아라비안 나이트' 90년대 추억 소환...이재영 2연승 icon'불후의명곡' 육각수 조성환, 하정우 동티모르 파병 원인 "저 대신 갔다" icon냄새제거와 청결유지! 테크 특유취 제거·센트온 호글러 '출시' icon'FFP 위반' 맨시티, 유럽클럽대항전 출전 자격 2년 발탁...CAS 항소하나 icon두근두근 예비 대학생, 스마트한 자기관리 필수템 5 icon멀버리, 재생 나일론X지속가능 면 소재 ‘M컬렉션’ 론칭 icon경향-임미리 파동, 언론인·변호사 ’선관위 신고‘...언중위 "정치적 편향" icon박원, '또한번 엔딩' OST 오늘 발매 ‘감성온도 UP’ icon크러쉬 ‘사랑불’ OST, 中 최대 음원사이트 K팝 주간차트 정상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자랐다’ 뮤비 1억뷰 돌파 icon갤러리아百, 주말쇼핑 핫플...인기 브랜드 최대 70% 세일 icon어라운드더코너, 잠실 롯데월드점 매장 오픈...최대 60% 세일 icon‘동상이몽2’ 강남♥이상화, 50년후로 타임슬립...80대 노부부 변신 사연은 icon현진영X골든차일드, '흐린 기억 속의 그대' 역대급 콜라보...이재영 꺾고 1승 icon'코로나19' 국내 확진자 닷새째 0명...격리해제 9명 추가 icon육각수 조성환X유태평양, 2020버전 '흥보가 기가 막혀' 완성...현진영 2연승 icon스페이스 에이, '섹시한 남자' 고음+래핑 폭발...현진영 최종우승 icon[인터뷰③] ‘스토브리그’ 조한선 “이신화 작가, 마지막 대본에 편지…벅찬 감동” icon'놀면 뭐하니' 이광수X지석진, 좀비 비명에 방탈출 시전...'겁쟁이' 등극 icon[인터뷰②] ‘스토브리그’ 조한선 “초등생 딸, 남궁민 좋아하고 박은빈은 사랑이래요” icon[인터뷰①] ‘스토브리그’ 조한선 “한화 김태균, 가장 큰 도움준 선수죠” icon'도레미마켓' 성동일, 조용필 '고추잠자리' 받쓰 폭소 "사랑합니다" icon'트래블러' 강하늘X안재홍X옹성우, 아르헨티나 숙소 입성 "방이 이렇게 많아?" icon'트래블러' 강하늘, 옹성우 유심 꽂기 손수 해결...역시 '미담제조기' icon'사풀인풀' 조윤희, 오민석 드러눕기 신공에 "어디서 쇼? 즈려밟고 갈게요" icon프랑스 첫 '코로나19' 사망자 발생, 80세 中여성...유럽 첫 사례 icon강하늘X안재홍X옹성우, 아르헨티나 '아사도' 맛에 엄지 척 "무이 비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