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닷새째 0명...격리해제 9명 추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닷새째 나오지 않고 있으며, 격리해제가 확정된 확진자는 9명으로 늘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후 4시 기준 추가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고 밝혔다. 신규 환자는 지난 10일 28번 환자(31세 여성, 중국인)가 마지막이다. 정부 발표로는 나흘째 국내 확진자 수는 28명 그대로다.

반면 완치돼 격리에서 해제된 환자는 9명으로 늘었다. 코로나19 환자는 증상이 사라진 후 24시간 간격으로 진행된 2번의 실시간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오면 격리 해제될 수 있다. 퇴원은 환자의 상황 등을 고려해 의사가 결정한다.

전날까지 7명(1, 2, 3, 4, 8, 11, 17번 환자)이 퇴원했고, 이날 7번 환자(29세 남성, 한국인)와 22번 환자(47세 남성, 한국인)가 격리에서 해제됐다. 7번 환자는 이날 퇴원했고, 22번 환자는 다음주 초 퇴원이 예정돼 있다.

28번 환자도 2회 연속 음성을 받아 격리해제 기준 자체는 충족했다. 그러나 격리해제와 퇴원 모두 결정되지 않았다. 이 환자는 코로나19의 최장 잠복기 14일을 넘겨 확진된 특이사례여서 코로나19 중앙임상태스크포스(TF)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해 격리해제와 퇴원을 결정할 예정이다. 중앙임상TF는 이 환자를 회복기 상태에서 확진된 무증상 감염자로 보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현진영X골든차일드, '흐린 기억 속의 그대' 역대급 콜라보...이재영 꺾고 1승 icon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생방송, 시작이 망설여진 법...공감·변화 천천히" icon'불후' 김준선, '아라비안 나이트' 90년대 추억 소환...이재영 2연승 icon'불후의명곡' 육각수 조성환, 하정우 동티모르 파병 원인 "저 대신 갔다" icon냄새제거와 청결유지! 테크 특유취 제거·센트온 호글러 '출시' icon'FFP 위반' 맨시티, 유럽클럽대항전 출전 자격 2년 발탁...CAS 항소하나 icon두근두근 예비 대학생, 스마트한 자기관리 필수템 5 icon멀버리, 재생 나일론X지속가능 면 소재 ‘M컬렉션’ 론칭 icon경향-임미리 파동, 언론인·변호사 ’선관위 신고‘...언중위 "정치적 편향" icon박원, '또한번 엔딩' OST 오늘 발매 ‘감성온도 UP’ icon크러쉬 ‘사랑불’ OST, 中 최대 음원사이트 K팝 주간차트 정상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자랐다’ 뮤비 1억뷰 돌파 icon육각수 조성환X유태평양, 2020버전 '흥보가 기가 막혀' 완성...현진영 2연승 icon스페이스 에이, '섹시한 남자' 고음+래핑 폭발...현진영 최종우승 icon[인터뷰③] ‘스토브리그’ 조한선 “이신화 작가, 마지막 대본에 편지…벅찬 감동” icon'놀면 뭐하니' 이광수X지석진, 좀비 비명에 방탈출 시전...'겁쟁이' 등극 icon[인터뷰②] ‘스토브리그’ 조한선 “초등생 딸, 남궁민 좋아하고 박은빈은 사랑이래요” icon[인터뷰①] ‘스토브리그’ 조한선 “한화 김태균, 가장 큰 도움준 선수죠” icon'도레미마켓' 성동일, 조용필 '고추잠자리' 받쓰 폭소 "사랑합니다" icon'트래블러' 강하늘X안재홍X옹성우, 아르헨티나 숙소 입성 "방이 이렇게 많아?" icon'트래블러' 강하늘, 옹성우 유심 꽂기 손수 해결...역시 '미담제조기' icon'사풀인풀' 조윤희, 오민석 드러눕기 신공에 "어디서 쇼? 즈려밟고 갈게요" icon프랑스 첫 '코로나19' 사망자 발생, 80세 中여성...유럽 첫 사례 icon강하늘X안재홍X옹성우, 아르헨티나 '아사도' 맛에 엄지 척 "무이 비엔!" icon'도레미마켓' 피오, 지코 '아무노래' 원샷 주인공...엄지원 '발랑코' 가사 폭소 icon유명 男배우, 동생 이름으로 프로포폴 불법 투약...채승적 전 대표 관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