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씨름의 희열' 파이널 진출 8인 결정, 22일 생방송...17일 직관티켓 배포

‘씨름의 희열’ 파이널 라운드에 진출한 최종 8인이 모두 결정됐다.

사진=KBS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 제공

15일 방송된 KBS2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에서는 ‘태극장사 씨름대회’ 4라운드 8강 진출자 결정전 제6경기와 패자부활전이 그려졌다. 씨름을 통한 뜨거운 전율이 거듭된 이날 방송의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3.3%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도 경신했다.

4라운드 마지막 직행 티켓이 걸린 제6경기에서는 이승호와 박정우가 격돌했다. 객관적 전력에서 금강 트로이카의 맏형인 이승호의 우세가 점쳐졌지만 박정우는 첫째 판에서 들배지기로 승리하며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예상치 못한 패배에 심적으로 흔들렸지만 이승호는 치열한 접전 끝 승리를 거머쥐었다.

마지막 2장의 파이널 라운드 티켓을 놓고 4라운드에서 패했던 선수들의 패자부활전이 진행됐다. 당초 패자부활전 제1경기에서 격돌할 예정이었던 허선행과 이준호는 앞선 경기에서 당한 부상으로 인해 아쉽게 기권을 결정했다. 그로 인해 제2경기와 제3경기에서 승리한 선수가 자동으로 파이널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패자부활전 두 번째 경기에서는 영남대학교 선후배 절친이자 금강급의 세대교체를 이끌 대표주자 전도언과 김기수가 맞붙었다. 단 한 명만 살아남을 수 있는 얄궂은 운명 속에서 결국 승자는 김기수였다. 3라운드까지 전승행진을 이어왔던 전도언은 4라운드와 패자부활전에서 연패에 빠지며 아쉽게 도전을 멈추고 말았다.

사진=KBS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 제공

마지막 경기에서는 지난해 단오장사 씨름대회 결승전에서 맞붙었던 손희찬과 박정우가 다시 만났다. 당시에는 박정우가 승리하며 생애 첫 장사 타이틀을 거머쥐었고, 손희찬은 1년 만에 설욕의 기회를 노리게 됐다.

리벤지 매치는 손희찬의 2-0 승리로 끝났다. 밑씨름을 주로 구사하는 손희찬은 주특기 대신 안다리로 빈틈을 파고들었고, 작전이 성공하면서 극적으로 파이널 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박정우는 4라운드에서 다 이긴 경기를 놓쳤던 아쉬움을 완전히 털어내지 못하며 태극장사를 향한 꿈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4라운드와 패자부활전이 모두 끝나고 22일 생방송으로 펼쳐질 파이널 라운드 태극장사결정전 8강 대진표 추첨이 진행됐다. 추첨 결과 운명의 장난처럼 수원시청 팀 메이트이자 강력한 우승후보 라이벌 이승호와 임태혁이 맞대결 상대로 결정되고 말았다. 두 사람과 함께 금강 트로이카를 형성 중인 최정만은 노범수와 격돌하며, 김태하는 김기수와 4라운드에 이어 8강에서 재대결을 펼친다. 윤필재는 손희찬과 준결승 진출을 놓고 한 판 승부를 벌인다.

한편 KBS2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 최종회이자 대한씨름협회와 함께 주최하는 제1회 태극장사결정전은 22일 오후 9시 15분부터 경상남도 창원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직관 티켓은 17일 오전 9시부터 창원시 5개 구청 문화위생과 및 온라인 예매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 무료 배포될 예정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정글의법칙in폰페이’ 유오성-최자-KCM, 블루마린과 한판승부 ‘최고의 1분’ icon'오스카 4관왕' 봉준호 감독, 오늘(16일) 금의환향...美 '기생충' 일정 마무리 icon‘1박2일’ 김종민, 고소X암산공포증에 중단선언...짚라인 미션 결과는? icon'패스트트랙 충돌' 한국당 황교안·나경원 등 27명, 17일부터 재판 시작 icon양세형X양세찬, 이영자 추천 명란떡국 만들기 ‘최고의 1분’(전참시) icon쉬장문 교수, '코로나19' 中 정부 대응 비판 후 연락두절 "처벌 예견" icon‘언니네 쌀롱’ 3대 금손 차홍X한혜연X이사배, 태사자 김형준 메이크오버 대결 icon'물어보살' 서동주, 연애 고민에 이수근·서장훈 지인 추천...대환장 소개팅 예고 icon'놀면 뭐하니' 유재석, 절친 3인방과 극과극 여행...예술의전당 하프연주 예고 icon지코 '아무노래', 음악방송 통산 8관왕 등극...챌린지 영상 전세계 인기 icon‘메모리스트’ 유승호, 초능력 슈스형사 변신...‘숨멎’ 1차 티저영상 공개 icon[인터뷰③] ‘스토브리그’ 조한선 “이신화 작가, 마지막 대본에 편지…벅찬 감동” icon[인터뷰②] ‘스토브리그’ 조한선 “초등생 딸, 남궁민 좋아하고 박은빈은 사랑이래요” icon[인터뷰①] ‘스토브리그’ 조한선 “한화 김태균, 가장 큰 도움준 선수죠” icon'집사부일체' 김남길, 신상승형재와 열정 마라톤...출연료 전액 기부 '훈훈' icon‘영웅’ NCT 127, 정규2집 ‘글로벌 대세급’ 콘셉트 이미지 공개 icon'하이에나' 주지훈, 법정 출근길 런웨이 변신...섹시 포스 뿜뿜 icon'미우새' 김종국 패밀리가 떴다! 45년만에 알게된 ‘출생의 비밀’ icon[리뷰] '숀더쉽 더 무비' 건재한 아드만 스튜디오, 재미UP 명작 오마주 퍼레이드 icon‘기생충’ 전세계 흥행수익 2천억 돌파…북미 역대 외화 흥행 5위 icon현빈♥손예진 로맨스, 마지막회만 남았다…‘사랑불’ 본방사수 관전포인트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