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방송 악플에 대해 "필요성에 대한 의문 실험한 것"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방송을 진행한 가운데 자신에 쏟아지는 악플에 입장을 밝혔다.

16일 MBC 임 아나운서는 "브래지어를 안 한다고 누가 뭐라고 했니, 그냥 조용히 혼자 안 하면 되지 왜 했네 안 했네 이야기 하는지, 관종이네’ 하는 댓글들을 보며"라고 시작하는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

임 아나운서는 "노브라 챌린지로 참여한 방송에서 한정된 시간으로 온전히 전하지 못한 후기를 글을 통해 공유하고자 했습니다. 노브라가 선택이라는 건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하루를 온전히 경험하는 것은 또 다른 차원의 것이었고, 그렇게 방송을 통해 경험한 것을 함께 이야기 하고 나누는 것은 제 직업으로서도 의미있고 할 수 있는 역할이니까요"라고 했다.

이어 "방송에서도 노브라에 대해 '좋네 아니네' 어떠한 결론도 내리지 않았어요. 다만 브래지어를 '꼭' 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실험 해 보는 것이었습니다. 브래지어를 경험 해 보지 않은 남성들은 그에 대한 고충을 이해하고, 여러 망설여지는 이유로 언제 어디서건 대부분 브래지어를 하고 생활하던 여성들은 온전히 해방되어 보는 것. 아무렇지 않다가 노브라 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어색해지는 이유에 대해 함께 이야기 해 보는 것. 이것이 우리에게 알게 모르게 터부시 되는 주제는 아니었을까?"라고 덧붙였다.⠀

또한 임 아나운서는 노브라데이 통해 느낀 것으로 "'브래지어를 원하지 않을 때는 하지 않아도 되는구나. 다만 아직까지는 용기가 필요하구나.’ 너무 당연해 보이는 결론이죠. 하지만 그것이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온전히 인식하는 것은 중요한 변화였습니다"고 말했다. ⠀

이어 "불편하다면 스스로 선택하고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인식의 변화. 용기가 필요했던 누군가에겐 서로의 계기가 되어주고. 그에 발맞추어 노브라를 바라보는 시선도 선택을 존중한다는 인식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1970년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우리의 20세기'를 언급하며 "애비는 여럿이 저녁을 먹는 테이블에서 생리 때문에 배가 아프다고 말해요. 생리하는 건 알겠는데 그런 말을 여기에서 꼭 해야 하느냐는 말을 듣자, 애비는 생리는 자연스러운 것이라며 다같이 외쳐 보자고 말합니다. ‘그냥 생리라고 말해, 별거 아니야'"라며 한 장면을 꼬집고 여성들만의 고충이지만 숨겨야 하는 것으로 인식되는 생리에 대한 이야기도 언급했다.

한편 임 아나운서는 지난 13일 MBC 다큐멘터리 ‘시리즈M’에서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과정을 담은 임 아나운서는 이에 참여한 소감을 SNS에 남겨 악성 댓글 공격을 받았다. 

사진=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방탄소년단, 정규4집 타이틀곡 ‘ON’...美 팝스타 시아 피처링 icon'정직한 후보' 90만 돌파, 주말 박스오피스 1위 접수...100만 눈앞 icon[오늘날씨] 서울 아침 체감온도 영하 10도…전국 흐리고 눈 icon‘SBS스페셜’ 왕경업, 연세대 입학한 게임중독 “문제에게 질 수 없었다” icon‘구해줘홈즈’ 강릉 수영장 인 더 하우스, 방마다 화장실 “매매가 4억 5천” icon‘슈돌’ 한석준, 사진작가 아내-딸 사빈이 공개 “소문난 딸바보” icon‘SBS스페셜’ 송영준, 꼴찌에서 수능 만점? “공부법보다는 공부량” icon‘사랑의불시착’ 현빈♥손예진, 제3국 스위스 해피엔딩 “이번엔 제대로 착지” icon‘사랑의불시착’ 현빈♥손예진, 에델바이스의 나라 스위스 재회? icon장혜진, 정애리 찾아가 사과 “서지혜 좋아하는 남자 생겼다” icon구승준, 진짜 사망? 서지혜 “복수를 해야겠어”…박형수 정조준 icon‘기생충’과 질긴 인연 ‘1917’, 전체 예매율 1위로 반전 시도 icon‘사랑의불시착’ 현빈♥손예진, 군사분계선 앞 이별 “다시 만날 수 있어” icon한파 녹인 금의환향...봉준호 “신종코로나 훌륭하게 극복중인 국민께 박수" icon손예진, 현빈 北 송환 소식에 “정말 다행이다” 눈물 icon김정현, 서지혜 “구승준 너였다고” 눈물의 고백에도 의식불명 icon‘사풀인풀’ 설인아, 김재영 미담 기사로 정직 처분…오민석 분노 icon‘사풀인풀’ 조우리, 정원중 눈물에 “죽었다고 생각해”…박해미家 입성 iconBTS·트와이스·슈주·뉴이스트 출격...TMA, 7개 채널서 생중계 icon여차친구, '교차로'로 음악방송 4관왕 "좋은 노래 들려드릴 것...버디 감사해" icon레알 마드리드, 홈서 셀타비고에 2-2 무승부...리그 1위 유지 icon토트넘 무리뉴 감독, 손흥민 퀄리티 극찬 "환상적인 선수...체력 걱정" icon아이즈원, 오늘(17일) '프듀' 논란 후 활동재개...3연타 가능할까 icon성인남녀 55%, 해외취업 원해 “하지만 일본은 NO” icon프로포폴 연예인, 누리꾼 특정인 찾기→2차 피해 우려 목소리↑ icon다이나믹듀오 개코, 헤이즈와 2년만 재회했다...'개작실'로 호흡 icon'컴백 D-3' 위키미키, 신곡 '대즐대즐' MV 티저...중독성 甲 멜로디 공개 icon'코로나19' 일본 크루즈선 미국인 300여명, 귀국 전세기 탑승 icon3호선, 오금행 정발산역서 전동차 고장으로 운행중단...출근길 시민들 발동동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