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사냥의 시간 이제훈→최우식, 5인 단체 화보 공개...추격 케미UP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한국영화 최초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부문에 초청되며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는 영화 ‘사냥의 시간’이 주연 배우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의 폭발적 카리스마를 담아낸 씨네21 커버스토리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씨네21 제공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사냥의 시간’ 씨네21 커버스토리는 다섯 배우들의 강렬한 눈빛과 폭발적 시너지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충무로 대표 청춘 배우들의 빛나는 에너지를 고스란히 담아낸 표지 이미지부터 ‘사냥의 시간’ 속 긴장감 넘치는 톤앤매너를 고스란히 담아낸 화보컷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모은다.

사진=씨네21 제공

특히 처음이자 다시는 볼 수 없을 다섯 배우의 조합은 그 자체로 영화적인 순간을 만들어내며 이들의 압도적 열연으로 완성된 ‘사냥의 시간’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번 작품은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그리고 박해수까지 존재만으로도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는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또한 영화 ‘파수꾼’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하며 전세계가 주목한 비주얼텔러 윤성현 감독의 신작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충무로 대세 배우들의 만남과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한국영화 최초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부문에 초청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사냥의 시간’은 2월 26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에이핑크 윤보미·이세진·장천·드림노트 수민, 웹드 ‘오대연’ 주연 icon3호선, 오금행 정발산역서 전동차 고장...출근길 이용객들 불만폭주 icon'코로나19' 일본 크루즈선 미국인 300여명, 귀국 전세기 탑승 icon취준생 47.1%, NCS기반 채용 확산으로 “부담 더 커져” icon'컴백 D-3' 위키미키, 신곡 '대즐대즐' MV 티저...중독성 甲 멜로디 공개 icon다이나믹듀오 개코, 헤이즈와 2년만 재회했다...'개작실'로 호흡 icon프로포폴 연예인, 누리꾼 특정인 찾기→2차 피해 우려 목소리↑ icon성인남녀 55%, 해외취업 원해 “하지만 일본은 NO” icon토트넘 무리뉴 감독, 손흥민 퀄리티 극찬 "환상적인 선수...체력 걱정" iconG마켓·옥션, ‘디지털가구 빅세일’…인기제품 최대 70% 할인 icon아이즈원, 오늘(17일) '프듀' 논란 후 활동재개...3연타 가능할까 icon레알 마드리드, 홈서 셀타비고에 2-2 무승부...리그 1위 유지 icon여차친구, '교차로'로 음악방송 4관왕 "버디 감사해" iconBTS·트와이스·슈주·뉴이스트 출격...TMA, 7개 채널서 생중계 icon2월 임시국회, 오늘(17일) 시작...'코로나19' 대응·민생입법 주력 icon‘사랑의 불시착’ 장르가 손예진...“연기인생에 큰 부분 차지할 멋진 작품” icon'선녀들' 충칭 독립운동지, 사라질 위기 '충격'...한고은 "이 땅 얼마?' 걸크 폭발 icon"그동안 조철강 격려? 감사드립네다"...'사랑의 불시착' 오만석, 종영인사 icon이한결X남도현(H&D), 첫 공중파 음악방송 출연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노래할 것" icon'통산 20승' 박인비, LPGA투어 시즌 초 상금·올해의 선수 부문 1위 icon'슈돌' 윌벤져스 벤틀리의 한석준 차단(?) 최고 14%...연우의 눈물 등 icon오스카 4관왕 '기생충: 흑백판', 봉준호 PICK 미공개 스틸 11종 공개 icon'사랑의 불시착' 시청률 최고 24.1%...둘리커플 재회→김정현 최후 엔딩 icon'히트맨' 240만 달성, 올해 韓영화 첫 손익분기점 돌파 icon'친한 예능' 한국인팀 VS 외국인팀, 자존심 건 韓 지식 대결 발발! icon'미우새' 송가인 깜짝 노래교실→'돌싱트리오' 짠내폭발 최고의 1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