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지푸라기라도' 전도연 "정우성과 코미디 원해...프리퀄도 좋아요"

전도연이 또 한번 스크린을 찢어놓는다. 2월 19일 개봉하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전도연이 걸크러시 폭발하는 연희 역을 맡아 한동안 슬픔에 젖어 깊은 감정을 표현해야했던 캐릭터들의 이미지를 잠시 지운다.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정가람, 신현빈 등 수많은 배우들 속에서도 존재감이 빛나는 전도연이 관객들을 사로잡을 준비를 끝냈다.

전도연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많은 걸 기대하고 있었다. 매력적인 시나리오와 캐릭터, 그리고 빵빵한 배우진까지, 전도연은 연희를 맡아 실컷 연기할 기회가 생겼다. 그가 이 영화를 선택한 건 신선함 때문이었다. 관객들은 전도연이 언제 나올지 고대하며 숨 죽인 채 영화를 볼지 모른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원작 있다는 걸 알고 있었지만 안 읽었어요. 원작을 보게 되면 그걸 떼어놓고 연기할 수 없더라고요. 시나리오 자체만으로도 훌륭해서 연희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데 어려움이 없었죠. 제 분량 촬영이 짧아 아쉬움이 컸어요. 좀 더 연희를 보여주고, 태영(정우성)과 연희의 관계가 더 드러났으면 하는 바람이었어요. 태영과 연희의 이야기만으로도 프리퀄 한편이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했죠.”

“제가 이 작품을 선택한 건 처음부터 등장하지 않아서였어요. 중반부터 등장하는 게 새롭다고 생각했죠. 저보다 김용훈 감독님이 고민 많으셨을 거예요. 제가 분량에 대해서 고민하지 마시라고 충분히 말씀드렸죠. 주인공이 끝까지 한명이 아니라, 여러 명인 것, 그 자체만으로 신선했어요. 제가 ‘백두산’ 특별출연한 것도 신선했죠. 주변에 ‘백두산’ 출연 말도 안했거든요. 관객분들이 그런 부분들을 신선하게 보시지 않을까 싶어요.”

연희는 영화 속 사건의 중심에 선다. 섹시한 옷차림부터 애교 섞인 말투, 연희는 다양한 인간의 군상을 보여준다. 전도연은 입체적인 캐릭터 연희를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그 결과, 전도연은 말 그대로 캐릭터를 씹어먹어버렸다.

“연희에겐 사이코패스 같은 느낌이 있죠. 자기가 살아남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잖아요. 다른 사람 입장보다 오로지 자기만 신경쓰죠. 특히 태영과 반대되는 캐릭터여서 흥미로웠어요. 연희라는 캐릭터가 시나리오에 드러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강렬해서 어떻게 연기적으로 힘을 주기보다는 의상에 포인트를 맞췄어요. 최대한 덜 부담스럽게 연기하려고 했죠. ‘센캐’니까 보시는 분들이 부담될 수 있으니 자연스럽게 말이죠.

”예고편에도 나오는 데 연희가 맥주병으로 손님 머리를 치는 장면이 인상적이었어요. 제가 생각해도 정말 잘 쳐서 깜짝 놀랐거든요.(웃음) 정우성씨와 만나는 첫 신은 상대적으로 힘들었죠.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어렵더라고요. 밥 먹으면서 애교 섞인 말투를 하는데, 처음엔 아무렇지 않을 줄 알았지만 제가 당황하게 되더라고요. 정우성씨가 태영스럽게 해줬기 때문에 연희가 빛날 수 있었어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전도연이 많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접 윤여정을 캐스팅하기도 했고, 다른 배우들이 캐스팅되기 전 이 영화에 제일 먼저 참여하게 됐다. 전도연은 정우성과의 첫 호흡을 기대하면서도 짧은 만남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에겐 자신의 연기뿐만 아니라 다른 배우들의 연기까지 눈으로 확인하고 이해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가 됐다.

”솔직히 정우성씨와 연기가 쑥스러웠어요. 첫 신 때는 적응하느라 힘들었고 눈도 못 마주쳤어요. 짧게 만나서 아쉬웠지만 좋은 기회가 있으면 다른 작품에서 다시 만나고 싶어요. 우성씨와 코미디를 하면 어떨지 생각도 해봤거든요. 태영을 연기한 우성씨를 보면서 잘생겼다는 보편적인 선입견이 사라졌어요. 다양한 우성씨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었죠.“

”사람들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전도연 중심 영화라고 하시는데, 그 이유 중 하나가 윤여정 선생님한테 전화를 건 것이었죠. 솔직히 순자 역에 선생님 밖에 생각나지 않았어요. 흔쾌히 제 캐스팅 제안을 받아주셔서 감사했어요. 신현빈 배우의 연기도 궁금했어요. ‘변산’에서 능청스럽게 잘하더라고요. 미란이란 캐릭터가 어려운데 그 역할을 잘 해냈어요. 제가 먼저 캐스팅 되고 나서 다른 배우들 캐스팅이 잘 될까 걱정했는데 모든 배우들이 제 역할을 잘해내서 감사했죠.“

②에서 이어집니다.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자연스럽게 화사하게~레이첼콕스, 봄 신상 슈즈 공개 icon'낭만닥터 김사부2' 끌려간 안효섭, 형님들 협박 속 무사히 탈출할까 icon박민영,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토즈 앰버서더 발탁 icon진태현♥박시은, 첫 산부인과 검진...박시은母 입양에 대한 속마음 icon[포토] 박신혜 '데뷔 이래 역대급 변신' (콜 제작발표회) icon[포토] 박신혜 '꽃보다 예쁘네' (콜 제작발표회) icon[포토] 전종서 '강렬한 아우라' (콜 제작발표회) icon[포토] 김성령 '탄탄한 연기 내공' (콜 제작발표회) icon[포토] 이엘 '시크한 외모' (콜 제작발표회) icon트리아뷰티, 시코르·신세계몰 프로모션...전제품 최대 45% 할인 icon엠넷 측 "엑스원 정산 관련, 지속적으로 논의중...오늘(17일) 정산서 발송"(공식) icon30번째 확진자, 자가격리 상태서 언론사 기자 접촉…관리소홀 논란 icon한석준X 딸 사빈, '슈돌'서 윌벤져스와 만남 "예쁘게 봐주시길" icon[인터뷰②] '지푸라기라도' 전도연 "'칸의 여왕' 조금 부담, 가벼운 작품하고 싶어요" icon펜타곤, 'Dr. 베베' 퍼포먼스 버전 뮤비 공개 '다크 섹시미 폭발' icon부산의료원 40대男 사망, '코로나19' 음성 판정..."다른 원인때문" icon'NBA 올스타전' 레너드, 코비 브라이언트 MVP 첫 수상자 영예 icon'아내의 맛' 홍잠언·임도형, 박명수 KO시킨 촌철살인 명언은? icon베리굿 조현 "롤모델 수지, '드림하이' 때부터 노력하는 모습 봤었다" icon미래통합당, 오늘(17일) 공식 출범...'보수 단일대오' 총선 도전 icon진중권, 윤석열 아내 김건희 의혹에 "청문회 때 물린 음식...제대로 엮이겠나" icon조태관,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체결...최민식·설경구 등과 한솥밥 icon레이디스 코드, 폴라리스와 7년 계약 만료 "멤버들 홀로서기 응원" icon임미리 교수, 이낙연 '고발' 사과에 "발언 수용...민주당 대표 입장無 유감" icon'정산회담' 전 축구 국가대표 백지훈, 은퇴 후 첫 예능..."빌려준 돈만 10억" icon'지스타즈' Z-Boys&Z-Girls, 인도 프로모션 성료 '글로벌한 도약'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