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 산재 아닌 공상처리하잔 공장장에 '돌직구'

한석규가 환자의 가족을 거짓말로 회유하는 공장장에 돌직구를 날렸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공장에서 근무하다가 사고로 다리가 절단 된 환자의 안타까운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공장장은 환자의 아내를 찾아와 산재처리가 아닌 공상처리를 하는 것이 더 좋다고 거짓말로 회유했다. 이를 옆에서 듣던 김사부(한석규)는 "수술 전에 제가 설명을 드렸지만 남편분께서는 신경적으로 어떤 장애가 남을지 모른다. 산재처리 해야 장애등급 판정을 받고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장장이 자신들은 하청이라 보상이 안된다고 하자 김사부는 "안되긴 뭐가 안되냐. 산재처리하면 보험료 올라가고 업장 점수 깎이니까 그런 것 아니냐"고 돌직구를 날렸다.

공장장이 오해라고 말했지만 김사부는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 구슬렸다가 공상 처리했다가 과태료 문다. 잔머리나 굴리고"라고 말했다.

갑자기 공장장이 나이를 들먹이며 큰 소리를 치자 김사부는 "사람이 다쳤다. 최소한의 도리는 해놓고 말을 해야지 당신도 한 가장의 아빠일 것 아니냐. 미안함이 아니라면 안타까운 척이라도 하던가. 여기서 왜 나이를 들먹이냐. 어휴"라며 화를 내고 자리를 떠났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가요무대' 오늘(17일) 라인업...박재란·설운도·진시몬·진성·우연이·김세환 등 icon유병재, 하상욱 반전 시 '고민하게 돼 우리 둘 사이' 힌트로 "페이백" icon'안녕 드라큘라' 이주빈, 5년 사귄 지일주와 이별 "음악 계속 할거야?" icon'서현 母' 이지현, 딸 동성애 부정 "시간 지나면 다 지나가"(안녕 드라큘라) icon'안녕 드라큘라' 서현, 동성연인에 이별통보 받았다 "엄마가 소개팅 하라해" icon밀레, 프리스탠딩 냉장·냉동고 출시...따로 또 같이 사용 icon'스트레이트' 측 "나경원 아들, 연구노트조차 제시 못해...궁색하다" 지적 icon'우리말 겨루기' 김희정 '멋모르고' 띄어쓰기 고민...결국 달인 실패 icon아이즈원, 컴백쇼서 '피에스타' 최초공개 "힘들때마다 무대 생각"(종합) icon'우아한모녀' 김보미, 조경숙에 "지수원 실수로 아기 죽었다" 허공고백 icon조경숙, 김흥수=최명길 아들로 의심...사용하던 종이컵 획득 icon'우아한 모녀' 김보미, 납치됐다가 도망...이해우 지수원 부부 협박 icon래퍼 레디X마우이앤선즈, 파인애플 타투 영감 컬렉션 출시 icon일본 크루즈선, '코로나19' 확진자 99명 추가...총 454명 icon장기용X파렌하이트, 기능성 ‘스파이더 수트’로 직장인 유혹 icon사매2터널, 차량 연쇄추돌 원인은 결빙?…2명 사망·37명 부상 icon슈피겐코리아, '갤럭시S20' 시리즈 전용 케이스 선봬...얼리버드 30% 할인 icon2030男 '탈모' 고민, 두피에 생기 더하는 각양각색 탈모 예방법 icon삼광글라스, 글라스락 렌지쿡 촉촉한 햇밥 용기 2종 선봬 icon'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한석규 지키기 위해 돌담병원 떠나나 icon김민재, 전문의 준비 소주연에 "마음에 준비 해야하나?"(낭만닥터김사부2) icon강남, 80대 노인 분장 이상화에 "예쁘게 늙겠구나" 꿀 뚝뚝 icon'동상이몽2' 이상화, 스케이트교실 서프라이즈 대성공(ft.크레이지 할매) icon주사 공포증 진태현, 박시은 응원 속 채혈 성공(동상이몽2) icon진태현♥박시은, 정자왕+자궁미인 부부...이윤지 딸 낳는 비법(?) 전수 icon박시은母 "진태현 박시은 입양, 내 편 하나 더 생겼구나 싶었다" icon김형준 "여성 쇼핑몰 시초, '6억 소년'으로 불렸다...직접 배송까지" icon태사자 김형준, 23년만 파격 변신...이마 최초공개→블랙 네일까지 icon이상아 "두번째 결혼, 혼전임신 보도로 어쩔 수 없이...아이 돌찬지 후 이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