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웃는 남자’ 박강현 "한지상·서경수 만나 뮤지컬 배우 꿈꿨죠"

①에 이어서...

89년생으로 아직은 체력이 지치는 것과 거리가 있어 보이는 박강현은 뮤지컬 ‘웃는 남자’에 온 에너지를 쏟아붓는 모양이다. 체력은 물론이고 몸에 남아 있는 모든 감정까지 무대에 녹이니 말이다.

“2막에서 상원에 온 귀족들에게 진심으로 호소하고 차갑게 거절당하고 비웃음당하는데 분노 바꿀 수 없는 슬픔이 극대화되어서 넘어가죠. 노래 부르면서 응축된 감정을 다 표현하려니까 숨이 차고 넘버 마지막 부분은 과하게 움직이는데 기력이 달려요. 편하게 숨을 쉬면 텐션이 무너질까 봐 숨넘어갈 듯이 불려요. 그게 체력적으로 힘들어서 비타민 엄청 챙겨 먹어요(웃음)”

사진=최은희 기자 | 싱글리스트 DB

“매번 공연할 때마다 감정이 똑같을 순 없어요. 어떨 때는 귀족을 대하는 분노가 클 때가 있고 어떤 날에는 다른 사람을 돕자는 의지가 무너지는 슬픔이 더 클 때가 있어요. 마지막 장면을 끝내고 커튼콜을 해야 하는데 여운이 남아 있을 때가 있어요" 

“할 일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매번 뛰어들죠. 연습실에 가면 기분이 달라요. 공연하고 집에 오면 되게 공허해요. 에너지를 다 쓰고 피곤한 마음에 공연을 마치고 나면 밀려오는 뿌듯함도 있지만 ‘이젠 난 뭘하지’라는 생각이 들어요. 공연 이외 인간 박강현의 삶은 알뜰하게 잘살고 있지 않은 것 같아요. 날 위해 시간을 쓰는 것도 잘 모르겠고. 이 시대를 사는 누구나의 고민이죠. 그래서 책도 꺼내 보기도 하고 게임도 해요“

사진=최은희 기자 | 싱글리스트 DB

고등학교 시절 드라마 ‘네 멋대로 해라’ 나온 이나영을 보고 막연히 연기자를 꿈꾼 박강현은 성균관대학교 연기과에서 연기를 전공하며 영화배우로 목표를 수정했다. 경찰 홍보단 시절 배우 한지상, 서경수를 만나 뮤지컬을 꿈꿀 수 있는 계기가 됐고, 그렇게 무대를 사랑하는 뮤지컬 배우가 되었다.

“저를 좋아해 주는 팬들에게는 자부심이 되고 싶어요. 내가 ‘이 사람 팬이야’라고 하고 친구와 같이 공연 봤는데 별로면 속상할 것 같아요. 언제 어디선가 비쳤을 때 ‘잘한다 괜찮네!’라는 말을 듣는 게 최고의 칭찬이 아닌가 싶어요”

“좋은 이야기를 들으면 기분이 좋겠지만 좋은 것도 나쁜 것도 다 흘리는 편이에요. 영향받기 싫어서 잘 안 찾아봐요. 어릴 때부터 내성적이고 남들 앞에 나서는 것도 안 좋아하고 눈치 많이 보는 성격인데, 아마도 내 안에 ‘마이 웨이’가 있는 것 같아요. 맞다고 생각하는 길로 쭉 가요”

사진=최은희 기자 | 싱글리스트 DB

뮤지컬 ‘웃는 남자’의 후기를 보면 박강현의 발음에 대해 칭찬하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어려운 대사로 관객 귀에 꽂히게 하는 특별한 재주는 장점이다.

“초연을 보신 분들은 완성도가 높아진 공연을 볼 수 있죠. 안 보신 분들은 또 언제 올지 모른다. 웃는 남자는 저는 별거 아니지만 최선을 다해서 진심으로 그윈플렌을 연기하고 있어요. 후회스럽지 않은 세 시간을 만들어드리고 싶어요”

박강현은 쉼 없이 달려왔지만 자신을 한계를 뛰어넘고 싶은 성격에 올해도 소처럼 일할 것을 예고했다.

“차기작은 조율 중이죠. 뮤지컬 ‘킹키부츠’ 다시 한번 해보고 싶어요. 그 작품은 보는 사람 하는 사람, 사랑으로 가득 찬 공연이죠. 나중에 나이 먹어서 ‘맨 오브 라만차’를 꼭 한번 해보고 싶어요”

“(일상에서) 차분하게 있다가 무대에서 쓰고 충천하고 다시 쓰는 게 반복이라 공연 기간에는 최소한의 것을 지키죠. 묵묵히 흔들리지 않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한지희 기자  hanfilm@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더보이즈 신곡 '리빌', 안무가 최영준 직접 촬영한 연습영상 '원테이크 기법' icon문세윤X유세윤, 봉준호·샤론최 수상소감 패러디...딘딘·주우재 등 댓글 폭소 icon몬스타엑스, 美 신보에 현지 언론 집중조명 "압도적인 감성+부드러움" icon'미나리' 윤여정, '기생충' 효과?...美매체 "내년 오스카 女조연상 후보" 예측 icon박능후 "'코로나19' 종식 아닌 과도기...지역사회 전파 미리 대비" icon'정산회담' 기분파 조세호 VS 물욕 無 안영미부터 양준일에 러브콜까지 icon한샘, 2020 브랜드 캠페인 전개...4色 공간 솔루션 눈길 iconFC서울, 오늘(18일) ACL 멜버른전 대결 포인트 #기성용 #코로나19 #K리그 icon쟈딕앤볼테르, 20FW 컬렉션...테일러링 젠더리스룩 눈길 icon‘비디오스타’ 최필립, 미모의 아내+8개월 딸 최초공개 “첫눈에 반했다” icon'김사부2' 이성경-안효섭-신동욱, 진료실 앞 삼자대면...본방 기대감 UP icon김남국, 금태섭 지역구 출마 기자회견 돌연 취소...연기 가능성 제기 icon나경원 측 "'스트레이트' 보도, 제목부터 허위...자체가 마타도어다" icon메시, 라우레우스 스포츠 어워드 올해의 남자선수 선정...팀 종목 최초 icon육성재 측 "'집사부일체' 하차, 오늘(18일) 마지막 촬영...드라마-앨범 준비"(공식) icon이광수, 오늘(18일) 발목 골절상 수술 “‘런닝맨’ 당분간 촬영 어려워” [공식] icon아이유, 케이프코트 입고 나타난 러블리 요정 '세젤예' icon靑, 통합당 '文대통령 검찰 고발' 선언에 "대응 필요 못 느낀다" icon‘차이나는 클라스’ 호사카 유지 교수 "한일관계 악화되면 바빠져" icon‘서민갑부’ 딸기로 연 매출 10억원, 귀농 안착 성공기 iconMC몽, '논란' 속 예명으로 아이즈원 앨범 참여→SNS 비공개 전환(종합) icon아틀레티코vs리버풀-도르트문트vs파리, UCL 16강 '별들의 전쟁' 시작 icon계명대 동산병원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응급실 폐쇄 icon스마트폰 보조배터리 공유 서비스 ‘아잉’, 가맹점 전국 확장 icon'일본 크루즈선' 국내 탑승자, 韓 이송 희망 2명 추가...총 7명 icon베이비본죽 '구매왕' 이벤트 진행...제품 구매시 자동 응모 '호텔 숙박권' 등 제공 icon피부관리→이너뷰티 '천연 에센셜 오일' 활용한 생활 속 꿀팁 icon보쉬 전동공구, 초소형 충전 스크류 드라이버·거리 측정기 GLM 400 출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