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봉준호, 前 영진위 간부 횡령 의혹 제기→무고·명예훼손 '무혐의'

‘기생충’으로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을 휩쓴 봉준호 감독이 2016년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 관계자들의 횡령 의혹을 제기했다가 무고,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했으나 검찰에서 혐의를 벗은 사실이 알려졌다.

로이터=연합뉴스

19일 검찰과 영화계 등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은 전직 영진위 사무국장 박모씨가 봉 감독 등 영화인들을 무고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지난해 12월 불기소 처분했다. 박씨가 처분에 불복해 항고했으나 이달 12일 기각됐다.

봉 감독은 2016년 12월 한국영화감독조합 대표 자격으로 다른 영화인 단체 7곳과 함께 김세훈 당시 영진위 위원장과 사무국장 박씨가 업무추진비 등 영진위 예산을 횡령했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검찰에 이들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박씨는 같은 해 12월 영진위에서 해임 징계를 받아 해고됐지만, 횡령 고발 사건은 이듬해 5월 검찰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이 나왔다. 영진위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2018년 법원에서 해고 무효 판결을 받은 박씨는 자신을 고발한 봉 감독 등 영화인들을 지난해 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검찰은 봉 감독 등을 불기소 처분하면서 “국정감사에서 (박씨의) 부적절한 법인카드 사용 등 문제가 지적된 점 등을 종합하면 피의자들이 허위사실을 신고한다는 인식이 있었다고 볼 수 없고, 피의사실을 인정할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박씨는 봉 감독 등 영화인들이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횡령 의혹을 제기해 허위사실로 명예를 실수시켰다며 명예훼손으로도 고소했다. 이 사건은 서울서부지검이 맡았으며, 작년 11월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박씨가 지난해 3월 봉 감독 등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은 아직 진행 중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직장인 10명 중 7명, 올해 연봉인상…평균 5.3% icon봉준호 '기생충', '이탈리아 아카데미' 도나텔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icon배우 조한선·안효섭부터 씨름돌 박정우까지…TMA 시상자 1차 공개 icon'손흥민 부상' 토트넘, 공격진 초토화...챔스 라이프치히전 걱정↑ icon선물도 모바일 시대! 올리브영, 온라인몰 ‘선물서비스’ 론칭 icon임금직무정보시스템 홈페이지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 공개...접속자 폭주 icon19세 홀란드 멀티골 폭발...도르트문트, 챔스 16강 파리에 2-1 승리 icon옥션, 매주 수 초강력 카드혜택...19일 패션·레저 최대 71% 할인 icon엘리닉 '인텐시브 LED 마스크', G마켓·옥션서 최대 45% 할인 icon'사울 결승골' 아틀레티코, 챔스 16강 1차전 리버풀 1-0 제압 icon일본 크루즈선 탑승 한국인 6명, 오늘(19일) 오전 도착...인천공항검역소에 격리 icon[오늘날씨] '우수' 전국 대부분 10도 안팎 포근...미세먼지 '보통' icon겨울 실종! 이마트, 2월 햇참외 4월 가격으로 판다 icon대구 코로나19 여파로 '슈퍼콘서트' 방청권 신청연기 "취소·연기 아직 미정" icon타다 이재웅, 오늘(19일) '불법택시 논란' 1심 선고...검찰 징역 1년 구형 icon대기업 51.3% ‘상반기 신입채용’...롯데·SK·현대차 확정 icon대구신천지예수교회 측 "예배 중단, 자가격리 당부...유언비어 강력대응" icon'코로나19' 우려...'007 노 타임 투 다이', 中 시사회 취소·홍보 투어 연기 icon케빈오, 신곡 '애니타임, 애니웨어' 티저공개...친동생 출연 icon'낭만닥터 김사부2' 순간 최고 25.7% 돌파...한석규 날가로운 일갈(ft.양세종) icon'굿모닝FM' 장성규, 오늘(19일) 입 부상으로 생방 불참...송진후 대타 DJ icon양세종, ‘김사부2’ 특별출연...안효섭·소주연과 무슨 관계? icon'다스 횡령' 이명박, 오늘(19일) 502일 만에 항소심 선고 icon'안녕, 드라큘라' 서현X이지현 모녀 화해, 지친 일상 어루만진 웰메이드 힐링극 icon'사냥의 시간' '기생충', 韓영화 파워 입증 #영화제 #캐스팅 #현실반영 icon'아내의맛' 홍잠언x임도형, 송해 로드 완전정복...진화母, 함소원카드로 플렉스 icon'얼굴천재' 차은우, 이탈리아 밀라노서 휴가 중 포착 '시선 싹쓸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