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다스 횡령' 이명박, 오늘(19일) 502일 만에 항소심 선고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를 사실상 소유하면서 그 자금을 횡령하고 삼성 등에서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두 번째 법원 판단을 받는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서울고법 형사1부는 이날 오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선고 공판을 연다. 이 전 대통령은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를 지배하면서 349억원가량을 횡령하고, 삼성전자가 대신 내준 다스의 미국 소송비 68억원을 포함해 총 110억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다스가 대납한 미국 소송비 중 61억여원,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에게 받은 23억여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받은 10만달러 등 85억여원의 뇌물 혐의를 인정했다. 또 246억원대의 다스 자금 횡령 등 총 16개 혐의 가운데 7개를 유죄라고 보고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원, 추징금 82억여원을 선고했다.

검찰은 항소심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5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이 전 대통령의 추가 뇌물 혐의를 뒷받침하는 제보와 자료를 넘겨받아 수사를 벌였다. 그 결과 삼성이 소송비용 명목으로 건넨 돈이 더 있다는 정황을 확인해 공소장을 변경했다. 변경된 공소사실로 이 전 대통령에게 추가된 뇌물 혐의액은 51억여원에 이른다.

이에 따라 검찰은 항소심 구형량을 1심의 징역 20년에서 징역 23년으로 높였다. 반면 이 전 대통령은 검찰이 적용한 혐의 일체를 부인하며 무죄를 재판부에 호소했다. 1심은 “피고인이 다스의 실소유자이고 비자금 조성을 지시했다는 사실이 넉넉히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이 전 대통령은 1심과 달리 2심에서 주요 증인들을 법정으로 불러 검찰에서 한 진술의 신빙성을 따져 물었다. 공판 절차가 길어지면서, 2018년 10월 5일 1심 선고가 내려진 지 502일 만에 항소심 선고가 이뤄지게 됐다. 재판부는 지난해 3월 6일 이 전 대통령에게 자택 연금 수준에 가까운 조건을 붙여 보석을 허가한 뒤 불구속 재판을 진행해 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양세종, ‘김사부2’ 특별출연...안효섭·소주연과 무슨 관계? icon'굿모닝FM' 장성규, 오늘(19일) 입 부상으로 생방 불참...송진후 대타 DJ icon케빈오, 신곡 '애니타임, 애니웨어' 티저공개...친동생 출연 icon'낭만닥터 김사부2' 최고 25.7% 돌파...한석규 날가로운 일갈(ft.양세종) icon'코로나19' 우려...'007 노 타임 투 다이', 中 시사회 취소·홍보 투어 연기 icon대기업 51.3% ‘상반기 신입채용’...롯데·SK·현대차 확정 icon타다 이재웅, 오늘(19일) '불법택시 논란' 1심 선고...검찰 징역 1년 구형 icon봉준호, 前 영진위 간부 횡령 의혹 제기→무고·명예훼손 '무혐의' icon직장인 10명 중 7명, 올해 연봉인상…평균 5.3% icon대구신천지예수교회 측 "예배 중단, 자가격리 당부...유언비어 강력대응" icon봉준호 '기생충', '이탈리아 아카데미' 도나텔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icon배우 조한선·안효섭부터 씨름돌 박정우까지…TMA 시상자 1차 공개 icon'손흥민 부상' 토트넘, 공격진 초토화...챔스 라이프치히전 걱정↑ icon임금직무정보시스템 홈페이지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 공개...접속자 폭주 icon'안녕, 드라큘라' 서현X이지현 모녀 화해, 지친 일상 어루만진 웰메이드 힐링극 icon'사냥의 시간' '기생충', 韓영화 파워 입증 #영화제 #캐스팅 #현실반영 icon'아내의맛' 홍잠언x임도형, 송해 로드 완전정복...진화母, 함소원카드로 플렉스 icon'불청' 한정수 컴백, 감자 밥상→클래식 게임 폭탄 웃음...최고 8.1% icon'라스' 임은경, 칩거 생활 고백...'성냥팔이 소녀의 재림' 후폭풍? icon'얼굴천재' 차은우, 이탈리아 밀라노서 휴가 중 포착 '시선 싹쓸이' icon'007 노 타임 투 다이' 4월 8일 개봉, 빌리 아일리시 OST 음원+영상 인기↑ icon전 세계 2400만 홀린 뮤지컬 영화 '페임', 티저 포스터+스틸 10종 공개 icon'그 남자의 기억법' 앵커 김동욱 VS 배우 문가영, 생방 중 아찔 신경전 icon"포마드 헤어→특유의 풋풋 미소까지"...정해인, 패션매거진 커버장식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