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사랑의불시착’ 김정현 “구승준 죽음? 박지은 작가, 테러 위협 받았다고…”

“작가님이 구승준 때문에 테러 위협까지 받고 있다고 하시더라고요(웃음). 승준이가 그렇게 죽어서 오히려 시청자 기억에 남은 거 같아요. 어딘가에 구승준이 살아있는 게 아니냐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더라고요. 박지은 작가님만 아시는 일이겠죠? 그렇게 생각해주시면 어디선가 잘 살아가고 있지 않을까요”

배우 김정현이 1년 5개월 만에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연출 이정효)으로 돌아왔다. 수면장애와 섭식장애 등으로 지난 2018년 8월 MBC ‘시간’에서 중도하차하며 긴 공백을 가졌지만, 화려한 부활 신호탄을 쏘며 시청자들 곁으로 돌아온 것. 능구렁이 같지만 은근한 순정파 구승준은 폭넓은 연령대의 시청자들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하지만 아쉽게 마지막회에서 서단(서지혜)과 사랑을 이루지 못한 채 새드엔딩을 맞이했다.

“16부 대본이 나오기 전까지 구승준이 죽는 걸 몰랐어요. 15부 촬영하면서 이정효 감독님이 ‘승준이 행복해야지, 죽으면 어떡해’ 하시길래 희망을 가졌어요. 장례식 장면이나 직접적으로 죽음을 언급하지 않아서 일말의 기대도 품은 거 같아요. 반응을 보면서 시청자들이 구승준을 많이 예뻐해 주셨구나, 관심을 많이 가져주셨구나 싶어서 감사한 마음이 컸었죠”

영화 ‘초인’으로 두각을 드러낸 이후 김정현은 공백이 있기까지 많은 작품에 출연해왔다. 저마다 다른 캐릭터를 맡아 호평을 받았지만, ‘사랑의 불시착’ 정도의 흥행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특히나 구승준이라는 캐릭터 자체에 대한 호감도가 상당했다. 정작 본인은 이런 인기를 실감하지 못했다고.

“작품 끝나고 종방연까지 푹 쉬었어요. 그리고나서 인터뷰가 첫 일정이에요. 밖에 나가질 않아서 아직 체감은 못했어요. 다만 인스타 팔로워가 많지고, 댓글을 많이 남겨주세요. 그것만 해도 되게 (체감이) 크더라고요. 짤같은 거 만들어서 태그도 많이 달아주세요. 승준이가 사랑받아서 뿌듯하기도 하고, 또 작품이 끝나니 아쉽기도 해요”

좋은 의미로 팬들의 ‘주접’떠는 댓글도 쏟아졌다. 기사나 SNS 등으로 댓글을 봐왔다는 김정현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반응을 물었다.

“여러 개가 있는데, ‘티켓 찢을 때 내 심장도 찢었다’라는 댓글이 있었어요. 이 장면이 마음에 와닿으셨구나 생각이 들더라고요. 고속으로 촬영한 줄 모르고 있었거든요. 대본에는 그냥 티켓을 찢는다고 돼 있었어요. 감독님이 걸어오면서 찢을 수 있겠냐고 하시더라고요. 촬영하다보니 나온 장면인데, 참 감사하게도 마음에 남게 됐어요”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오앤엔터테인먼트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②] ‘사랑의불시착’ 김정현 “씩씩한 서지혜, 응원해주고 싶어요” icon[인터뷰③] 김정현 “1년 5개월 공백, ‘사랑의불시착’ 덕에 마음의 살 붙었어요“ icon'침입자', 유튜버 장삐쭈와 콜라보 영상 화제...개봉 기대감 UP icon'미스터트롯' 서울 공연 이어 5개 지역도 4만석 전석매진 icon전주 확진자 동료 1명 '양성' 판정...전주시 "공공시설 모두 폐쇄" icon'금금밤' 이승기, 장갑공장 극한 노동 경험 "지옥을 맛볼 것 같다" icon'더블캐스팅' D-1, 제작진이 말하는 #신성록 #앙상블 #멘토 icon오마이걸 유아, 하얀 배경 속 세련미→도도한 이미지까지 icon신천지 전북지역, 교회·부속시설 출입 통제...신도 활동도 중단 icon김고은, 코로나19 예방 위해 저소득층에 마스크 4만여장 기부 '1억원' icon'코로나19 여파' 여자축구대표팀, 호주서 올림픽 최종PO 중국과 2차전 icon한승우, 첫 단독화보 "쉬고 싶지 않아, 달릴 때가 온 것 같다" icon'스페인 출국' 기성용 "FC서울, 날 원하지 않았다" 서운함 토로 icon자연일체 간절기 패션! 밀레, 윈드브레이커 6종 제안 icon포천 70대男 폐렴의심 증상 사망...'코로나19' 감염여부 조사 icon'컬투쇼' 남궁민 게스트 출격? 정찬우 목소리에 청취자들 '혼란+환호' icon’불후의명곡‘ 웅산VS알리, 사제지간 빅매치 성사? “살살하자” icon'미스터트롯' 이대원 "매 순간마다 최선 다했다" 탈락소감 iconTV 밖 '맛남의 광장'...지역상생 바람 '로컬스낵' 제품 icon‘심야토론’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최선의 대응책은 icon중본 "청도 대남병원 사망환자, 사망원인 '코로나19'로 추정" icon'코로나19' 물러가라~...유통업계 면역력UP '건강푸드' icon여자프로농구, '코로나19' 우려로 오늘(21일)부터 무기한 무관중 경기 icon젝스키스, 흥폭발 컴백기 ‘젝포유’ 최종회 "빨리 돌아오겠다" icon日,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무덤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착실히 추진" icon2PM 우영, 전역 현장 행사 취소...'코로나19' 확산 추세 고려 (공식) iconEPL 치열한 순위 싸움...승부처는 이번 주말 27라운드 icon[인터뷰] 뮤지컬 '보디가드' 손승연 "휘트니로 산 3개월 행복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