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사랑의불시착’ 김정현 “씩씩한 서지혜, 응원해주고 싶어요”

①에 이어서…

김정현과 서지혜가 한 작품에 출연하는 게 ‘사랑의 불시착’이 처음은 아니다. ‘질투의 화신’에서 신인이었던 김정현이 연기상대로 어깨를 나란히하게 된 것. 비주얼도 연기도 찰떡같은 커플은 둘리커플(손예진, 현빈)만큼이나 응원을 받았지만 마지막에 웃지는 못했다. 서단이 구승준의 죽음 후 너무 씩씩하게 살아가는 게 서운하지 않았냐는 말에 김정현은 “응원해주고 싶어요”라고 전했다.

“단이가 힘들어만 하다가 끝났으면 안타까울 거 같아요. 본인의 인생을 쟁취하기 위해 스스로 선택하고, 움직이는 그 자체로 응원받아야 할 일인 거 같아요. 단이의 선택을 축하해주고 응원해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해피엔딩도 좋았겠지만 단이가 낙관적으로 생각하면 박수를 쳐줘야 한다는 생각이에요. 점쟁이 말이지만 열 남자 안 부럽게 살아갈 거라는 게”

매번 만남 때마다 느끼지만 김정현은 자기 연기에 쉽게 만족하는 법이 없었다. 드라마도 영화도, 늘 끝나고 나면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김정현 스스로도 “저한테 박한 거 같아요”라고 말했다.

“제 연기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거 같아요. 더 발전해야겠다 싶어요. 다음에는 액션이나 표정을 더 생각해야겠다는 자기반성도 있어요. 고민을 많이하는 편이에요. 잘 때도 머리맡에 시나리오를 두고 자요. 항상 들고 다니면서 생각나는 거 있으면 쓰고, 메모하고 그러는 편이에요. 사실 이번 작품은 특히나 그걸 즐겁게 잘했던 거 같아요”

김정현의 필모를 살펴보면 ‘학교 2017’,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간’ 등 어느것 하나 겹치는 캐릭터가 없다. 영화 ‘기억을 만나다’의 경우에는 VR 4DX라는 기술적 시도가 눈길을 끈 작품이기도 했다. 침착하고, 소극적인 성격인 것 같지만 연기와 작품에 있어서는 도전에 도전을 거듭하고 있었다. 의욕적이냐는 말에 김정현은 “좋은 에너지를 받으면 발산하고 싶은 게 있잖아요”라고 말했다.

“일부러 역할을 다양하게 하려는 건 아니에요. 근데 매작품마다 인물이 다르다고 생각을 해요. 이번 캐릭터를 능글맞게 잘 봐주셨다면 감사한 일인 거 같아요. 구승준 캐릭터 자체가 유머러스하고 웃음을 잘 잃지 않잖아요. 그런 게 시청자들에게 잘 와닿았다면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의욕적이라기보다 좋은 에너지를 받으면 발산하고 싶은 거 같아요. 어디 자리까지 가겠다보다 좋은 에너지를 품을 수 있는 순간이 인생에서 중요한 거 같아요”

 

③에 이어집니다.

사진=오앤엔터테인먼트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①] ‘사랑의불시착’ 김정현 “구승준 죽음? 박지은 작가, 테러 위협 받았다고…” icon'미스터트롯' 서울 공연 이어 5개 지역도 4만석 전석매진 icon전주 확진자 동료 1명 '양성' 판정...전주시 "공공시설 모두 폐쇄" icon'금금밤' 이승기, 장갑공장 극한 노동 경험 "지옥을 맛볼 것 같다" icon'더블캐스팅' D-1, 제작진이 말하는 #신성록 #앙상블 #멘토 icon오마이걸 유아, 하얀 배경 속 세련미→도도한 이미지까지 icon신천지 전북지역, 교회·부속시설 출입 통제...신도 활동도 중단 icon김고은, 코로나19 예방 위해 저소득층에 마스크 4만여장 기부 '1억원' icon'코로나19 여파' 여자축구대표팀, 호주서 올림픽 최종PO 중국과 2차전 icon한승우, 첫 단독화보 "쉬고 싶지 않아, 달릴 때가 온 것 같다" icon'스페인 출국' 기성용 "FC서울, 날 원하지 않았다" 서운함 토로 icon자연일체 간절기 패션! 밀레, 윈드브레이커 6종 제안 icon포천 70대男 폐렴의심 증상 사망...'코로나19' 감염여부 조사 icon'컬투쇼' 남궁민 게스트 출격? 정찬우 목소리에 청취자들 '혼란+환호' icon조르지오 아르마니, 페미닌 무드 배가 '라 프리마백' 재출시 icon‘아무도 모른다’ 김새론, 고등학생 김서형? 폭풍전개 이끄는 감정 연기 icon'SBS 스페셜' 서울대 출신 변호사 3인, 왜 대림동 차이나타운으로 갔나 icon봄날, 생기 넘치는 피부 만드는 ‘기초 공사템’ 추천 icon몬스타엑스, 美 '투데이 쇼' 출격! 신곡 무대→글로벌 활약상까지 '집주조명' icon[인터뷰③] 김정현 “1년 5개월 공백, ‘사랑의불시착’ 덕에 마음의 살 붙었어요“ icon'침입자', 유튜버 장삐쭈와 콜라보 영상 화제...개봉 기대감 UP icon'런닝맨' 하하, 유재석 차량서 '유산슬 CD' 발견...정체불명 DVD 의혹 제기 icon’불후의명곡‘ 웅산VS알리, 사제지간 빅매치 성사? “살살하자” icon'미스터트롯' 이대원 "매 순간마다 최선 다했다" 탈락소감 iconTV 밖 '맛남의 광장'...지역상생 바람 '로컬스낵' 제품 icon‘심야토론’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최선의 대응책은 icon중본 "청도 대남병원 사망환자, 사망원인 '코로나19'로 추정" icon'코로나19' 물러가라~...유통업계 면역력UP '건강푸드' icon여자프로농구, '코로나19' 우려로 오늘(21일)부터 무기한 무관중 경기 icon젝스키스, 흥폭발 컴백기 ‘젝포유’ 최종회 "빨리 돌아오겠다" icon日,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무덤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착실히 추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