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유통
GS25, 대구·경북 점포에 위생용품키트·마스크 30만개 공급

편의점 GS25가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경영주를 위해 안전 확보 및 점포 운영을 위한 특별 지원예산을 긴급 편성해 투입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휴업한 점포를 지원하기 위해 당일 판매하지 못한 도시락, 김밥, 과일 등 신선상품에 대해 당일과 그 다음날까지 특별 폐기 지원을 실시한다. 또한 긴급 판촉 예산을 편성해 지원한다.

지난 19일 대구, 경북지역 1300여 점포에 마스크과 손소독 티슈 등 ‘위생용품키트’를 추가적으로 무상 지원해 점포 근무 시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을 의무화했다. 전국 GS25 영업관리 직원에게도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지급해 점포 방문 전 반드시 사용토록 권고함으로써 점포에 근무하는 경영주 및 근무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확진자가 방문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점포는 질병관리본부와 협력해 즉시 방역 작업을 진행했으며 의심자의 방문이 있었던 것으로 예상되는 점포에 대해서는 본부비용으로 사전 자체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방역을 실시한 점포에 대해서는 보건소 방역 지침에 따라 24시간 휴업을 진행한다.

GS25는 마스크 구입이 원활하지 않은 대구 및 경북지역을 대상으로 24일부터 긴급 확보한 마스크 물량 30만개를 우선 공급해 마스크에 대한 가맹점과 고객의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소비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자 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