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자 528명...사망자 14명 잠정 집계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어섰다.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7일(현지시각)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가 52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밤 마지막으로 파악된 수치에서 72명 증가한 것이다.

관련 사망자도 2명 추가돼 14명으로 파악됐으나, 사망 원인이 코로나19인지 명확히 하고자 국립 고등보건연구소(ISS)에 분석을 의뢰한 상태라고 당국은 전했다.

주별 감염자 분포를 보면 바이러스 확산의 거점인 롬바르디아와 베네토가 각각 305명, 98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에밀리아-로마냐 97명, 리구리아 11명, 라치오·시칠리아·마르케 각 3명, 토스카나·캄파니아·피에몬테 각 2명, 아브루초·트렌티노-알토 아디제 각 1명 등의 순이다.

이 가운데 나폴리가 있는 남부 캄파니아와 수도 로마와 가까운 중부 아브루초는 이날 처음으로 감염자가 확인된 곳이다. 이로써 감염자가 분포한 주 수는 이탈리아 전체 30개주 가운데 12개로 늘었다. 매일 1~2개주에서 새 감염자가 출현하는 상황이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196명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가운데 37명은 중환자실의 중증 환자로 분류된다. 다른 278명은 자가 격리된 것으로 파악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더 게임' 임주환, 옥택연 산소호흡기 코드 제거 "네 죽음이 궁금하네" icon'스포트라이트' 제보자 "신천지 예배방식, 코로나19 확산 가능성 100% 확신" icon'스포트라이트' 신천지, '코로나19' 확산 원인?...제보자 "아파도 규정지켜야" icon'공직선거법 위반' 전광훈, 구속적부심 청구 기각...수사 계속 진행 icon이스라엘 '코로나19' 첫 국내 감염 확진자 발생...이탈리아 다녀온 자국민 icon'제보자들' 네팔→필리핀 방치된 아이 "父 유학 보내준다고 거짓말" icon'제보자들' 필리핀에 아이 방치 부모, 아동보호법 기소 조치 icon래퍼 씨잼, 여친 악플러 경고→럽스타그램 화제 "침대서 널 바라보며" icon통합당, '서울 강남갑' 태영호 전략공천 "고민 끝 적합 결론" icon신세계百 경기점, 28일 6층 매장 휴점...'코로나19' 확진자 방문 icon김흥수, 최명길 정체 알아채나 "생모가 살아계시다고?" 충격 (우아한모녀) icon'우아한 모녀' 김흥수, 오채이에 "차예련과 헤어져도 너한테 안 돌아가" icon'forest-mt' 집중 유형 분석, 나만의 꽃 심기...누리꾼 관심↑ icon'우아한 모녀' 오채이, 지수원·이훈에 "최나무가 진짜 제 언니 맞나" 의심 icon'미스터트롯' 임영웅, 6주차 대국민 응원투표 1위...이찬원·영탁 뒤이어 icon김경민, 큐티 콘셉트 BYE~ '건달 송아지' 변신...일수가방+백구두 장착 icon김경민, '춘자야' 남성美 폭발에 설운도 극찬...준결승 현재 2위 icon주현미, 김호중 '짝사랑' 선곡에 걱정 "위험부담 크다" (미스터트롯) icon김호중, '짝사랑' 귀염뽀짝 반전 매력 발산...주현미 "끼가 보통 아니다" icon신인선, 흥 폭발 '트로트 삼바' 通했다...정동원 제치고 준결승 현재 1위 icon프란치스코 교황, 감기 증세로 외부일정 취소...'코로나19' 우려 icon류지광, '동굴 저음' 色다른 매력 선사...준결승 현재 최하위 icon청주 공군 하사 '코로나19' 확진...충북 도내 10번째 icon이찬원, '잃어버린 30년' 찬또배기 감성 절절...설운도 "좋은 점수 주고싶다" icon검찰, 이명박 '구속집행정지' 결정 불복...항고장 제출 icon김희재, 감기에 목 상태 최악→고음 삐끗 아쉬움...888점 최하위 icon장민호, '상사화' 가창력 한방에 장윤정 "지금까지 무대 중 최고"...1위 등극 icon화성 '코로나19' 2번째 확진자 발생...안양 2번 환자 강의 참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