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대학생 58.8% “나혼자 산다”...혼삶 만족도 69%

혼자 사는 대학생이 10명 가운데 6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함께 남녀대학생 1048명을 대상으로 ’대학생 혼족 현황‘을 조사한 결과, ‘혼자 산다’고 답한 대학생이 58.8%로 과반수 이상 달했다. 혼자 사는 이유 중에는 ‘학교와 집(본가)이 멀기 때문’이라는 응답자가 59.3%로 절반 이상으로 많았지만 ‘혼자 살아보고 싶어서’란 응답자도 33.6%로 적지 않았다.

혼자 사는 대학생의 주거형태 중에는 ‘월세나 반전세’ 형태가 가장 많았다. 주거형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 ‘월세나 반전세’라 답한 응답자가 66.7%로 가장 많았다. 이외 전세(22.1%), 기숙사(6.5%), 자가(4.7%) 순으로 조사됐다.

혼자 사는 대학생의 절반 이상(69.0%)은 ‘현재 생활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만족하는 이유 중에는 ‘생활의 대부분을 스스로 결정하는 생활에 만족한다’는 응답자가 67.3%(복수응답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통학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어 만족한다(41.4%)’거나 ‘주거환경이 쾌적해 만족한다(34.4%)’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반면 31.0%는 ‘현재 생활에 불만족한다’고 답했는데 이유 중에는 주택유지비나 생활비 등 비용이 많이 지출되는 것이 불만이라는 답변이 많았다.

‘주택유지비(월세/관리비/각종세금등)가 많이 들어 불족한다’는 응답자가 71.2%(응답률)로 가장 높았다. 이어 ‘생활비(식비 등)가 많이 들기 때문에 불만족한다(61.8%)’는 답변도 과반수이상으로 높았다. 이외에는 △주거환경이 열악하다(39.8%)거나 △집안일(청소/세탁/요리 등)이 많다(26.2%) △대화를 할 상대가 없어서 외롭다(19.4%)는 등의 답변이 있었다.

실제 혼자 사는 대학생의 한 달 평균 생활비를 조사한 결과, 주택유지비와 생활비 등을 합한 한 달 생활비는 평균 61만원으로 집계됐다. 생활비(주택유지비+생활비)는 어떻게 마련하는지 조사한 결과, ‘스스로 벌어서 마련한다’는 응답자가 52.6%로 절반에 달했다. 다음으로는 ‘부모님 지원과 스스로 번 것을 합해 마련한다’ 30.7%, ‘전액 부모님 지원을 받는다’ 14.0%에 달했다.

생활비 마련을 위해 ‘계속 아르바이트를 하는’ 대학생들이 적지 않았다.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나’ 조사한 결과 ‘계속 알바 한다’는 응답자가 49.8%로 절반에 가까운 수준으로 가장 많았다. 이외 ‘용돈이나 경험 등이 필요하면 알바 한다’는 응답자가 26.9%로 4명 중 1명에 달했고, ‘방학 중(8.3%)’이나 ‘학기 중(5.7%)’에만 알바 한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아르바이트를 전혀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9.3%로 소수에 그쳤다.

한편 다시 본가(부모님댁)에 들어갈 계획은 있는지 조사한 결과, ‘생활비 마련이 어려워지면 들어갈 생각이 있다’는 응답자가 34.3%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계속 혼자 살 것’이라며 ‘비혼’을 계획하는 응답자가 24.0%, ‘학업을 마친 후 부모님 댁으로 들어갈 것(22.4%)’, ‘결혼할 때까지 혼자 살 것(19.3%) 등의 답변이 있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