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옥자' 칸 신고식 반응 극과 극… 일부 기자는 자리 뜨기도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가 제70회 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에서 베일을 벗었다.  

19일(현지시각) 오전 8시 30분 칸 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화제와 논란의 중심에 섰던 ‘옥자’의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옥자’는 봉준호 감독의 신작이라는 점과 미국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칸 경쟁부문에 첫 진줄 시킨 작품이라는 점에서 전 세계 언론인과 평론가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날 공개된 ‘옥자’ 반응은 다소 엇갈렸다. 스크린에 제작사인 넷플릭스 타이틀이 올라가자 객석에서는 야유와 박수가 동시에 터져나와 소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영화가 상영을 마친 후 일부 관객들은 "스티븐 스필버그의 E.T와 같이 참신하다" 등 호평을 내놓았지만, 다소 지루하다는 소감이 나오기도 하면서 극과 극의 반응이 공존했다. 영화가 끝난 뒤 박수가 터져나오긴 했지만 일부 기자들은 영화가 끝나기도 전에 자리를 뜨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옥자’는 상영 시작 후 8분 만에 스크린이 꺼졌다가 10분 정도 뒤 상영이 재개되는 소동을 겪기도 했다. 칸영화제 집행위원회는 이에 대해 홈페이지에 "'옥자' 시사회에서 기술적인 이유로 영화 초반 상영이 몇 분간 중단되었고, 다시 상영을 시작했다"면서 "이 상황은 전적으로 영화제 측의 기술적인 책임으로 인한 것이며, 칸영화제는 봉준호 감독과 제작진, 프로듀서, 그리고 시사에 참석하신 관객께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넷플릭스 측 관계자는 "스크린 상단 장막이 다 올라가지 않아 영상 상단을 가리고 상영됐다"면서 "마스킹이 제대로 되지 않아 영상 상단을 가린 것 같다"고 말했다.

'옥자'는 할리우드 스타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홀은 물론, 국가대표 배우 안서현, 변희봉, 최우식이 출연한다. 강원도 산골에서 소녀 미자(안서현)와 함께 자란 유전자 조작 동물 옥자가 갑자기 사라지고, 옥자를 찾아 나선 미자가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는 사연을 다룬다.

에디터 이유나  misskendrick@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