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올 아이즈 온 미', 감각적 무빙 포스터 공개...'힙'한 뮤지컬 예고

뮤지컬 ‘올 아이즈 온 미’의 트렌디한 무빙 포스터가 공개됐다.

뮤지컬 ‘올 아이즈 온 미’는 의문의 래퍼 비올렌티아가 그의 절친한 친구 로카의 살해 용의자로 동부 힙합의 레전드 킬라 B를 지목하고 복수를 위해 B를 암살할 계획임을 밝히며 전개되는 이야기다. 드라마틱한 스토리와 힙합, R&B, 발라드까지 현대적인 음악 구성을 통해 관객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전망이다.

공개된 무빙 포스터는 비올렌티아, 로카, 킬라B 등 주요 배역을 비롯해 작품 서사를 이끌어가는 데스페라도스의 모습이 담겼다. 극 중 캐릭터를 상징적으로 나타낼 수 있는 컬러와 문구를 모던하면서도 ‘힙’하게 표현했다.

강렬한 눈빛으로 카리스마를 내뿜는 소냐와 문혜원은 뮤지컬 ‘올 아이즈 온 미’의 해설자이자 콘서트를 개최한 정체불명의 래퍼 비올렌티아를 완벽 소화해냈다. 포스터 배경에 빼곡히 적힌 영문 ‘The Gun is Mine’(그 총은 나의 것)은 극 중 로카와 킬라 B의 살해 도구이자 그들이 이루고자 한 야망을 총에 빗대어 표현했다. 로카와 킬라 B, 더 나아가 세상을 손에 넣고자 하는 비올렌티아의 야망이 상징적으로 드러난다.

서부 힙합의 레전드이자 혁명가를 꿈꿨던 로카 역의 김용진과 정인성은 각각 다른 방향을 응시하고 있다. 섬세한 심성을 지녔지만, 미디어와 대중이 만든 거친 이미지를 안고 살아가는 로카를 충실히 담아냈다. 로카의 라이벌이자 동부 힙합의 레전드로 꼽히는 킬라B 역의 레디와 윤비는 래퍼의 날카로운 감성을 녹여내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난 래퍼를 표현했다.

감각적이면서도 ‘힙’한 무빙 포스터 구성으로 화제를 모은 뮤지컬 ‘올 아이즈 온 미’는 2007년 최초의 랩 뮤지컬로 화제를 모은 뒤 초연 이후 시즌 5까지 지속적인 사랑을 받아온 '래퍼스 파라다이스'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지금의 시대에 반추하며 미디어와 가짜 뉴스가 만들어 내는 폭력에 대해 이야기한다.

한편 '올 아이즈 온 미'는 오는 4월 10일부터 5월 24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되며, 오는 3월 24일 본 공연 1차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사진=뮤지컬 '올 아이즈 온 미' 포스터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