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미술전시
갤러리아광교, 바스 ‘대형시계 예술작품’ 전시 눈길

갤러리아 광교가 오픈을 기념해 백화점 내부에 전시한 대형 시계 예술작품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한화갤러리아 제공

갤러리아 광교는 오픈 기념으로 진행하는 ‘더치퍼레이드’ 프로젝트를 통해 21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로 주목받고 있는 네덜란드 디자이너 마르텐 바스의 ‘스위퍼즈 클락’을 다음달 23일까지 선보인다.

마르텐 바스는 개념미술, 공예, 설치, 퍼포먼스의 영역을 아우르며 예술과 디자인의 경계를 넘나드는 작업을 선보이는 작가로, 2009년 디자인 마이애미 ‘올해의 디자이너’, 2012년 뉴욕타임스 ‘미래 디자인 클래식 톱 25인’에 선정됐다.

‘스위퍼즈 클락’은 마르텐 바스의 '리얼타임' 시리즈 중 2016년 아트 프라이즈 수상작으로, 실제 12시간 동안 두 명의 작업자가 콘크리트 바닥을 빗질하는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끊임 없이 반복 재생하며 시간의 흐름을 전달한다.

이 시계는 갤러리아 광교 건물 전층을 나선형으로 휘감은 유리통로인 ‘갤러리아 루프’의 시작점인 1층에 설치돼 창문과 시계가 없는 백화점의 룰을 깨뜨리는 역할을 한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