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국악 신동 김태연, 소리꾼 남상일과 콜라보...홍잠언-박상철 제압

국악 신동 김태연이 트로트 신동 홍잠언을 꺾고 1승을 챙겼다.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캡처

21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각 분야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신동들이 출연, 특급 가수들과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펼쳤다. 트로트 신동 홍잠언-박상철, 국악 신동 김태연-소리꾼 남상일, 뮤지컬 배우 안소명-김소현, 기타리스트 양태환-밴드 몽니, 캠벨 에이시아와 밴드 엔플라잉 유회승, 댄스 신동 나하은-아이돌 베리베리가 팀을 이뤘다.

국악 신동 김태연은 소리꾼 남상일과 짝을 이뤄 '수궁가'와 '난감하네'를 불렀다. 귀여운 토끼모자를 쓰고 흥겨운 국악한마당을 펼친 두 사람은 무대에 만족하며 승리를 기대하기도 했다.

무대 이후 쏟아진 앙코르 요청에 대해 어땠느냐는 질문에 "하늘만큼 땅만큼 너무 좋다"고 순수한 아이다운 답변을 보였다. 하지만 학업과 병행하는 것이 힘들지 않느냐는 물음에는 "힘들긴한데 나를 위해서는 모든 거 열심히 해야한다"고 성숙한 대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김태연과 남상일은 강력한 우승후보 홍잠언과 박상철을 꺾고 1승을 거뒀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