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취준생 73.7% 코로나19로 '공채포비아 겪고있다'...'구직활동 불가능할 정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상반기 채용이 불확실한 가운데, 취업준비생 10명 중 7명이 '공채 포비아'를 느낀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본 기사와 무관

23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구직자 312명을 대상으로 3월17일부터 20일 ‘공채 포비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73.7%가 ‘공채 포비아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증상으로는 ‘일단 어디든 넣고 봐야 할 것 같다(65.2%)’고 답했다. 이어 ‘입사지원도 하기 전에 탈락할 것 같다(26.5%)’, ‘취업포털 사이트를 보는 것도 싫다(5.2%)’, ‘하반기 채용을 노려봐야 할 것 같다(3%)’ 순이었다.

‘공채 포비아 때문에 실제 구직 활동에 지장을 받은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구직 활동이 불가능할 정도의 지장을 받았다(53%)’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다소 지장은 없었다’ 28.3%, ‘별로 지장은 없었다’ 11.7%, ‘전혀 지장이 없었다’ 7%로 나타났다.

‘공채 포비아가 가장 심해지는 때’는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이 생각보다 적을수록(46.5%)’이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구직 활동 기간이 길어질수록(39.7%)’, ‘공채 시즌이 끝나갈수록(10.3%)’, ‘공채 시즌이 다가올수록(3.2%)’ 순이었다.

‘공채 포비아의 이유’를 묻는 말에 응답자 절반은 ‘스펙이 부족해서(49.4%)’라고 답했고 ‘앞으로의 미래가 두려워서(35.9%)’, ‘자신감이 없어서(13.1%)’, ‘취업 자체가 부담스러워서(1.3%)’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한편 구직자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채용절차로는 응답자의 51.6%가 ‘면접전형’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전부 다(26.3%)’ ‘서류전형(17.3%)’ ‘필기(인적성)전형(4.8%)’ 순으로 나타났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