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애프터 웨딩 인 뉴욕', 미셸윌리엄스X줄리안무어 케미 메인포스터 공개

명품 배우들의 크로스젠더 리메이크로 화제를 모으는 영화 '애프터 웨딩 인 뉴욕'이 4월 개봉을 앞두고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사진=영화 '애프터 웨딩 인 뉴욕' 포스터

'애프터 웨딩 인 뉴욕'은 인도에서 아동 재단을 운영 중인 이자벨(미셸 윌리엄스)과 뉴욕 거대 미디어 그룹 대표 테레사(줄리안 무어)의 운명적인 만남과 선택을 다룬 작품이다. 

'버드 박스' '인 어 베러 월드'를 연출한 수잔 비에르 감독의 2006년작 '애프터 웨딩'을 크로스젠더 형식으로 리메이크하며 제작 단계부터 이슈가 됐다. 이후 줄리안 무어와 미셸 윌리엄스의 동반 캐스팅 소식이 전해지며 더욱 화제가 됐다. 

특히 줄리안 무어는 출연뿐만 아니라 영화의 제작자로도 참여 “여성들의 이야기, 더욱이 자기 주도적인 삶을 살아가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건 정말 멋진 일”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미셸 윌리엄스의 캐스팅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일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원더스트럭'에 이어 그녀와 함께 작업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정말 감동적이었다”고 전해 두 배우 사이의 케미에 관객들의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사진=영화 스틸

공개된 포스터는 따뜻하고 싱그러운 색감이 생생하게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화창한 날씨 아래 한 커플의 아름다운 결혼식이 한창인 가운데, 복잡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듯한 미셸 윌리엄스와 벅찬 표정의 줄리안 무어는가 호기심을 자아낸다. 

여기에 “낯선 초대로 되돌아온 인연 그리고 운명적 선택”이라는 카피가 더해지며 아름다운 결혼식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두 여인이 어떤 인연으로 만나게 된 것인지 기대를 고조시킨다. 

한편 '애프터 웨딩 인 뉴욕'은 오는 4월 개봉한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