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4명…해외유입 284명 확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세자릿수로 늘어났다.

26일 국내 코로나 확진자 수가 총 9241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날 0시보다 확진자가 10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날에 이어 일일 신규 확진자가 세자릿수로 나타난 셈.

특히 입국자 중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전체 확진자 중 284명은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로 확인됐다.  신규 확진자 중에서도 30명이 검역과정에서 발견된 환자들이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대구가 26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 14명, 서울 13명, 경북 12명 순이다. 대전에서 6명, 인천과 충북, 충남에서 각각 1명씩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5명 증가해 131명으로 늘었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414명 늘어 총 4144명이 됐다. 완치율은 44.8%로 높아졌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