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휘성, 또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경찰 "조만간 구속영장 신청"

가수 휘성이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휘성을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 유도제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수사 중이다.

최근 경찰은 마약업자를 검거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 및 물증을 확보했으며, 휘성의 투약량이 상당하다고 판단해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앞서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중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 등에서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받은 휘성은 2013년 7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지난해 에이미는 2013년 프로포폴 투약으로 조사 받을 당시 친구인 휘성을 보호하기 위해서 경찰 수사에서 관련 진술을 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폭로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한편 휘성은 지난해 12월 대둔근 파열, 무릎에 물차는 증상 등을 호소하며 연말 전국투어를 모두 취소한 바 있다. 현재 휘성 측은 별다른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