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음주운전' 환희, 자필 사과문 공개 "숙취 없을거라 생각...어리석은 행동"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플라이투더스카이 환희가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환희 팬카페 캡처

26일 환희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돼 너무나도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고 자필 사과문을 적었다.

이어 “최근 함께 일해 온 지인으로부터 소송에 휘말려 단 하루라도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는 힘든 시기를 겪고 있었다”며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너무 힘들어 하는 상황 속 지난 20일 평소 믿고 따르던 지인으로부터 조언을 듣는 식사자리가 있었다. 평소 술을 즐겨하진 않지만 이 날은 예의를 갖추고자 소주 반 병 정도를 마셨다”고 밝혔다.

환희는 “그 자리는 저녁 9시경 마무리됐고 같이 자리한 지인집에서 자고, 다음날인 21일 새벽 5시경 본가로 출발을 했다”며 “전날에 마신 술이고 잠도 비교적 일찍 청했기 때문에 숙취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 당시의 행동이 매우 어리석었고 현재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환희는 “힘든 시기에 기쁨을 드리지는 못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 팬분들 뿐만 아니라 지켜봐주신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 공인으로서 제대로 판단하지 못한 점 깊게 반성하겠다”고 사죄했다.

한편 환희는 지난 21일 오전 6시께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부근에서 술에 취한 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61%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