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박지윤 "'프로불편러' 발언 오해...사회적 거리두기 논란 질책받아 마땅" (공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논란에 휩싸였던 박지윤 전 아나운서가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박지윤을 대리해 법무법인 대호는 공식입장을 내고 “24일 SNS 게시물과 전혀 관련 없는 다른 이슈와 관련해 몇 개의 악의적인 댓글을 받아 큰 충격을 받았다. 비공개 SNS에서 다시 악의적인 댓글을 받고 나니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큰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고 전했다.

박지윤 측은 “이에 인생에 불필요하게 간섭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마치 독백을 하듯이 ‘남의 인생에 참견하는 프로불편러가 많다’는 글을 SNS에 올리게 된 것”이라며 “한 언론사에서 별개인 위 두 사건이 마치 연관된 사건인 것처럼 악의적으로 짜깁기를 한 기사를 최초로 보도했고 이후 많은 언론사에서 마치 가족의 산행 및 콘도 방문과 관련해 댓글을 작성했던 팔로워들을 상대로 ‘남의 인생에 참견하는 프로불편러가 많다’고 글을 올렸다는 식으로 후속 보도들을 내기 시작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산행과 콘도 방문 인증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 하시는 많은 분들에게 모범이 되는 사례는 아니기에 그 자체로 질책 받아 마땅하다”며 “하지만 대다수의 보도에 알려진 것처럼 댓글을 주신 분과 설전을 주고받았다는 것은 조금 과장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지윤은 “저는 말의 무게를 그리고 팩트의 중요성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어제 하루 제가 받은 말의 무게와 잘못된 팩트의 화살은 너무나도 무겁고 또 가혹하다”며 “부디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질책을 하시되,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오해를 거둬 주시고 가족에 대한 공격과 잘못된 보도의 재생산을 멈춰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박지윤은 인스타그램에 가족여행 사진을 게재했고, 한 누리꾼이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시기에 가족여행 사진을 공개하는 것에 대한 지적 댓글을 남기자 박지윤이 이에 대응해 논란이 일었다. 불똥은 남편 최동석 KBS 아나운서에게 튀었고 KBS까지 공식 입장을 내고 사과하게 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