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文대통령, G20 회의서 "방역경험 공유 등 협력해야...구체적 방안 논의 기대"

문재인 대통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국제적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청와대 본관에 마련된 화상회의시스템을 통해 특별정상회의에 참석, 15번째 발언자로 나서 “지난 두달간 한국은 코로나19 도전의 중심에 있었다”며 “아직 안심할 수는 없지만,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와 우리 국민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방역 동참으로 점차 안정화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 과정에서 모든 창의적인 방법들이 동원됐다”며 “빠르면서 정확도가 높은 진단시약을 조기에 개발했고, 최대한 빠른 검진과 감염 예방을 위해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가 설치됐다”고 말했다. 또한 자가격리 앱과 자가진단 앱 설치를 통해 자가격리자들은 철저히 관리되고 있다고도 했다.

또한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방역조치를 지속 개선·보완해 나갈 것이고, 우리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를 통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가간 경제교류를 포함한 세 가지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G20 회원국들은 코로나19 방역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야 한다”며 “보건 의료 취약국가 지원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활용해 확장적 거시 정책을 펴야하며,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저개발·빈곤국의 경제 안정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며 “한국 정부는 G20 차원의 액션 플랜을 도출하자는 의장국의 제안을 지지하며, 앞으로 구체 협력방안들이 심도있게 논의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