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영탁 父 "김성주, 임영웅 眞 호명...뭐 저런 친구가 있나 싶었다" 폭소

영탁 아버지가 아들 영탁이 진에 오르지 못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 캡처

26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에서 진선미 다큐3일 영탁 편이 공개됐다. 영탁은 이날 대가족과 함께 만찬을 즐겼다.

몸이 불편하신 아버지는 “우리 아들 고생했다”고 힘을 실어줬다. 영탁이 “결승전 어땠냐”고 하자 아버지는 “우리 아들이 진 될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성주가 임영웅을 부를 때 뭐 저런 친구가 있나 싶었다”고 해 VCR로 지켜보던 김성주를 떨게 했다. 영탁 아버지는 결승전 당시 임영웅이 호명되자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아버지가 “‘막걸리 한잔’에서 고음이 듣기 좋았다”고 하자 영탁은 “연습할 때 안 좋아하시지 않았나. ‘우리 엄마 고생시키는 아버지’ 가사를 싫어하셨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