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100분 토론' 신세돈 "지역화폐 실패할 것" vs 이재명 "5년동안 문제無"

신세돈 위원장이 이재명 지사의 지역화폐를 비판하고 나섰다.

사진=MBC '100분 토론' 캡처

26일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더불어시민당 최배근 공동대표, 미래통합당 신세돈 공동선거대책위원장과 이혜훈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 방안으로 논의되고 있는 재난기본소득을 주제로 진행됐다.

이혜훈 의원은 “저는 당장 생계 벼랑 끝에 내몰린 사람들을 구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세금 많이 낸 사람들도 똑같이 줘야한다는 한가한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다. 급한 사람을 구하는 게 중요한다. 코로나19와 상관없는 게 너무 많다. 이를 바로잡는 2차 추경을 한다면, 1차 추경을 제대로 쓴 다음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배근 대표는 “기업들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은 추가 지원이라는 게 있다. 지금은 광범위한 사람이 영향을 받고 시급하기 때문에 선별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 그래서 이를 해소할 장치가 있는데 반대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고 반대 의사를 내놓았다.

신세돈 위원장은 “저는 1년 내에 이재명 지사와 다시 만나길 바라는 게, 지역화폐는 완전히 실패할 거다. 너무 불편할 거다. 앞으로 지역화폐는 도태될 것이다. 그 제도를 하신다면 지역화폐 관리에 따르는 비리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지역화폐 관리를 잘하시길 바란다”고 이재명 지사를 비판했다.

이에 이재명 지사는 “지역화폐는 시행한 지 5년이 넘었다. 그동안 아무 문제 없었다. 코로나19로 생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서 새로운 정책, 대책으로 장기적인 준비를 하면 좋겠다”고 맞대응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