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코로나19 여파, 구직자 46.2% ‘AI면접 선호’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Untact 비대면) 채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사람이 면접을 실시하는 것이 아닌 인공지능(AI)이 면접을 실시하는 'AI 면접'을 더 선호하는 구직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현재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취준생 1951명을 대상으로 ‘선호 면접유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46.2%가 코로나19 이후 ‘면접관이 진행하는 대면면접보다 AI면접을 더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전 AI면접 선호율 24.4%보다 무려 2배 가까이 증가한 수준이다.

선호하는 이유는 △코로나19 시국에 직접 접촉하지 않고 면접을 볼 수 있어 안전하기 때문이란 응답이 30.9%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실제 면접장에서 보다 긴장감이 덜해 실수를 줄일 수 있다(26.2%) △면접관의 선입견과 편견을 배제하고 평가를 받을 수 있다(23.3%) △면접복장 구입 및 교통비 등 면접을 위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11.4%) △다른 면접자들과 비교되지 않아 좌절감 없이 면접에 임할 수 있다(9.7%) 등의 순이었다.

이외 △면접관들의 압박질문에 위축되지 않고 면접을 볼 수 있다(7.5%) △면접장 이동시간 및 면접을 기다리는 시간을 낭비하지 않아도 된다(4.8%) △돌발상황 없이 면접에 임할 수 있다(3.3%) 등의 소수의견도 있었다.

응답자 중 실제 AI면접을 본 경험이 있는 취준생은 11.4%로 10명 중 1명이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사지원을 했던 기업 유형별로는 △대기업이 15.4%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외국계 기업(13.0%) △공기업(12.5%) △중소기업(9.0%) 순이었다.

취준생 81.7%는 향후 AI면접이 더 확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AI면접 등 '언택트 전형 도입'을 대응책으로 검토하는 기업들이 늘면서 구직자들도 이에 따른 준비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