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본 어게인’ 장기용X진세연X이수혁, 현실 케미도 폭발? 훈훈한 촬영현장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이 카메라 밖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4월 20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연출 진형욱/극본 정수미/제작 UFO프로덕션, 몬스터유니온) 측이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의 카메라 밖에서도  케미가 넘치는 촬영현장 분위기를 전해왔다.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 세 배우는 각각 1980년대와 현세 두 시대 속에서 두 명의 인물을 연기한다. 환생을 통해 1인 2역에 도전하는 만큼 보는 재미도 매력도 두 배로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이들은 훈훈함으로 가득한 현장 분위기 속에서 더욱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는 후문.

사진 속에는 장기용이 촬영 전부터 진형욱 감독과 의견을 나눴다.극 중 파격적인 장발 헤어와 쓸쓸한 눈빛을 보인 80년대 공지철과 달리 현세의 의대생 공지철에게서는 특유의 소년미가 느껴진다. 진세연 역시 헤어스타일과 의상에서 아날로그와 세련미를 오가는 확연한 차이가 보인다.

이수혁도 설레는 미소를 짓는 80년대 형사 차형빈, 각 잡힌 쓰리피스 슈트를 차려입은 검사 김수혁의 분위기가 대조돼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그와 장기용이 나란히 서 있는 투샷은 서로 다른 분위기와 남다른 피지컬로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한다.

‘본 어게인’ 제작진은 “비슷한 또래의 배우들이다보니 금방 친해진 것 같다”며 “세 배우의 케미도 좋고 캐릭터 간 싱크로율이나 서로 호흡 역시 더할 나위 없이 좋다”고 전해 첫 방송을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로 4월 20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K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