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순천 '코로나19' 1차 양성 20대 女, 최종 '음성' 판정

전남 순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검사 양성 판정을 받았던 20대 여성이 3차 검사까지 받은 결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27일 순천시에 따르면 해룡면 신대지구에 사는 23세 여성 A씨가 1차 검사 양성 판정 받은 후 2차 검사에서 기준에 못 미치는 결과가 나와 3차 검사를 받고 음성으로 판명됐다.

그는 최근 3개월 동안 캐나다에서 어학연수를 했고, 지난 22일 오후 6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3시 공항버스를 이용해 순천 신대지구의 집으로 돌아와 머물렀다. 사실상 자가격리 상태였다.

A씨는 입국 사실을 확인한 순천시의 코로나19 검사 통보에 따라 지난 25일 오후 순천시보건소 선별검사소에서 검사 후 26일 오후 3시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순천시는 1차 양성이 나온 A씨를 순천의료원에 격리하고 검체를 채취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2차 정밀 검사를 의뢰했으나, 이날 오전 4시쯤 2차 결과가 정확하지 않아 다시 3차 검사를 실시했다.

A씨는 이날 오전 음성 판정받았고, A씨를 승용차에 태워 순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 함께 갔던 A씨의 아버지도 음성 판정이 나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