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이준석 "이종걸, 통합당 핑크색 '포르노' 상징? 임산부배려석 보고도 그러나"

이준석 미래통합당 서울 노원병 후보가 당색인 핑크색에 대해 포르노를 상징하는 색으로 비유한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이종걸 의원)

이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외국생활을 할 때 핑크색 리본의 상징성은 유방암 환자들을 응원하는 의미 정도로 알게 됐다”며 “요즘은 지하철 탈 때 임산부 배려석이 핑크색으로 상징되고 여성 우선 주차구역이 자주 보는 핑크색이다”고 전했다.

이어 “이종걸 의원님은 지하철 배려좌석이나 주차구획선의 분홍색을 보면서도 포르노가 떠오르시는지, 핑크색에서 포르노를 떠올렸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종걸 의원은 전날 자신의 SNS에 미래통합당의 공천 난맥상을 비판하려고 통합당 당색인 핑크색이 ‘색정’ ‘도색’을 상징한다고 발언, 논란을 낳았다.

통합당은 “5선 중진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 믿을 수 없다”며 “n번방 사건으로 대한민국이 어지러운 때 과거 여성 대통령을 향해 ‘그X’이라 했던 사람이라고 해도 지나친 말이다”며 발끈했다.

파문이 커지자 이종걸 의원은 “20대 국회 때 보수 야당의 행태가 너무 상식 이하여서 당의 상징색과 관련해 조금 과한 표현을 한 것 같다”는 해명과 함께 문제 부분을 모두 삭제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