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놀면 뭐하니’ 유재석, AOMG와 '코로나19' 주제 사이퍼 대결

힙합 레이블 AOMG 사이먼 도미닉, 그레이, 코드 쿤스트, 우원재가 ‘방구석 콘서트’에 출격한다.

오늘(28일) 오후 6시30분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방구석 콘서트’는 유산슬&송가인(유앤송), AOMG, 이승환 등 최고 라인업의 뜨거운 무대가 이어진다.

AOMG 소속 뮤지션들은 무대에 올라 토요일 밤 안방극장에 후끈한 에너지를 전달한다. 사이먼 도미닉의 ‘Gott’, 그레이의 ‘하기나 해’ ‘119’ 등 무대를 꾸며 안방1열 관객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할 예정이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AOMG 군단 등장에 MC유와 열이, 민이, 적이 역시 선글라스와 머니 건으로 힙합 스웨그를 장착한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힙합에 몸을 맡긴 MC 군단의 흥 폭발 장면은 마치 회사 임원진 회식을 연상케 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인터뷰를 위해 모인 MC 군단과 AOMG는 막간 즉석 사이퍼 대결을 펼친다. 사이퍼는 비트에 맞춰 여럿이 번갈아 프리스타일 랩을 펼치는 것을 이르는 힙합 용어다. MC 군단과 AOMG는 ‘방구석 콘서트’ 기획 이유이자 모두의 근심인 코로나19를 주제로 랩을 해보자고 의견을 모은다.

먼저 사이먼 도미닉은 귀에 쏙 들어오는 코로나19 예방법을 랩으로 소개해 모두를 박수치게 만든다. 또 다음 타자로 지명된 ‘MC 민이’ 김광민은 갑자기 찾아온 차례에 핵 당황한 모습을 보이더니, 뮤지션답게 “코로나가 싫어 Yo Yo” 랩을 펼쳐 AOMG 군단의 감탄을 끌어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키운다.

감성밴드 잔나비도 ‘방구석 콘서트’ 무대에 올라 차트를 휩쓸었던 곡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의 귀호강 무대를 꾸민다. 콘서트 세트를 그대로 가져온 동화 같은 무대는 관객들을 ‘잔나비 월드’로 인도할 예정이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방구석 콘서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