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정총리, 코로나19 해외유입 증가에 "4월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정세균 국무총리는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 상관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의무적 격리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정 총리는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국내 거처가 없을 경우 정부에서 제공하는 시설에서 2주간 강제 격리할 것이다. 비용은 스스로 부담하도록 조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의 이같은 방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해외 유입 사례가 최근 계속 늘고 있는데다 그 비중이 더욱 증가할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전격 취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국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9583명 중 412명(4.3%)은 해외유입과 관련된 사례로 분류됐다고 29일 밝혔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