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이초희, 지일주 파혼선언 “홧김 아니야”…차화연 분노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가 차화연의 강요에도 파혼에 뜻을 굳혔다.

29일 방송된 KBS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는 송다희(이초희) 파혼에 분개하는 장옥분(차화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차영훈(지일주)의 외도를 알고 그 길로 짐을 챙겨 집으로 돌아온 송다희. 앞서 첫째와 둘째가 줄줄이 이혼한 장옥분은 “너 둘이 투닥거리다가 홧김에 그런거면 네가 가서 달래”라고 어떻게든 송다희를 다독여보려고 했다.

하지만 송다희는 “싫어요. 홧김에 그런거 아니야 우리 진짜 끝났어 엄마”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장옥분은 “진짜 끝났으면 어쩔 건데. 아직 식장에서 먹은 밥도 소화가 안됐어. 다희야, 내가 살아봐서 아는데 결혼이라는 게 그래. 지지고 볶고 사네 못 사네 해도 사는 게 부부야 부부싸움은 칼로 물배기라는 말이 괜히 있니? 통화라도 한번 해볼까?”라고 말했다.

송다희는 “싫어요 진짜 안 할래 엄마”라고 입장을 고수했다. 차마 차영훈이 바람을 폈다고 말할 수 없었지만, 돌아갈 수도 없었기 때문. 결국 폭발한 장옥분은 “안 하면 어쩔 건데. 내가 어려운 거 바래? 남들처럼 결혼해달라는 건데 뭐가 그렇게 어렵다고 줄줄이”라고 결국 손지검을 했다.

이런 가운데 송다희의 속을 모르는 송나희(이민정)는 “내가 엄마라도 납득이 안돼”라며 동생을 다그쳤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