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SBS스페셜’ 사회적 고립청년, 공동주택 입소에 “잘 지내고 싶다” 다짐

사회적 고립청년이 공동주택에 들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방송된 ‘SBS스페셜’에는 사회적 고립청년 최민성씨(가명)가 공동주택에 들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스페셜

최민성씨와 부모님은 결국 공동주택에 들어가는 날까지 서로 이견을 보였다. 아들이 얼굴을 붉히며 집을 나선 후 이선미씨(가명)는 고등학교 때 신뢰가 깨지는 일이 있었다며 “정말 (우리 아들은) 서울대 갈 줄 알았거든요 너무 똘똘한 아이였으니까요”라고 전했다.

이어 “항상 모범생인 아이가 갑자기 들이대면서 (학교) 안 간다고 ‘아빠가 뭔데’ 이런 얘기를 하니까 남편도 (아들이) 감당이 안 되니까 갑자기 손이 먼저 올라간 거죠. 그래서 한 번 (아들한테) 손을 대기 시작하니까 여러 번 손을 댄 건 맞아요 그때. 그래서 이제 아이한테 ‘미안하다’하고 이렇게 해서 (거리가) 조금 좁혀진 거 같다가. 남편은 제가 봐도 우리 아이들 정말 정성껏 키웠거든요”라고 설명했다.

부모님의 걱정을 뒤로하고 홀로서기에 나선 최민성씨. 공동주택에 입소한 첫날 최민성씨는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말에 “그냥 잘 지내고, 잘 지내고 그 생각밖에 없어요. 잘 지내고 싶어요”라는 다짐을 했다.

공동생활을 하다보니 적응이 쉽지 않았지만 최민성씨는 최대한 이곳의 룰에 맞춰보려고 노력을 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