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북한, 29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 진행...김정은 불참

북한이 지난 29일 발사한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노동신문 캡처)

30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국방과학원에서 인민군 부대들에 인도되는 초대형 방사포의 전술 기술적 특성을 다시 한번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진행했다”며 “시험 사격은 성공적”이었다고 보도했다.

시험 사격은 리병철 당 중앙위원회 군수담당 부위원장과 당 중앙위 군수공업부 간부들, 장창하·전일호 등 국방과학연구부문 간부들이 지도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다만 신문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여부를 언급하지 않아 이번 발사에는 불참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올해 들어 진행한 네 차례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가운데 김 위원장이 불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병철은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를 작전 배치하는 사업은 국가방위와 관련한 당 중앙의 새로운 전략적 기도를 실현하는 데서 매우 큰 의의를 가지는 중대 사업”이라고 했다.

그는 “국방과학연구 부문과 군수노동계급이 당 중앙이 제시한 핵심국방과학연구 목표들과 주요 무기 생산 계획들을 이 기세로 계속 점령해 나가기 위한 줄기찬 투쟁을 더욱 강도 높이 벌여야한다”고 말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6시 10분쯤 북한이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체 비행거리는 약 230km, 고도는 약 30km로 탐지됐다. 이는 3월 들어 네번째 발사였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