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비디오스타’ 임영웅, 자리에 없으면 손해? ‘미스터트롯’ 무차별 폭로전

영기, 나태주가 ‘미스터트롯’ 1대1 데스매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3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왕좌의 게임 특집 ‘신興강자 7’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미스터트롯’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은 영기, 류지광, 나태주, 노지훈, 신인선, 김수찬, 김경민이 출연해 경연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영기와 나태주는 미스터트롯 본선 2라운드인 ’1대1 데스매치‘ 이후 ’비디오스타‘에서 처음으로 재회했다고. 데스매치 당시 두 사람은 “무대에서 1M 이상 움직이지 말자”고 약속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약속과 달리 나태주가 12명의 태권 군단을 등판시키며 영기를 꺾고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영기는 당시를 회상하며 “어쩐지 최종 리허설 전까지 나태주 무대만 한 번도 못 봤다”라며 “그 때 이후 나태주가 금기어가 됐다”라고 서운한 마음을 밝혔다. 이에 MC들이 영기와 나태주, 둘만의 시간을 마련해 서로의 속마음을 나누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고.

이날 방송에서는 미스터트롯 참가자들의 친목모임 주류파, 축구파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될 예정이다. 출연진들은 친목모임에 대해 “임영웅이 2개의 친목모임에 모두 속해있다”며 임영웅에 대한 에피소드들을 폭로하기 시작했다.

“임영웅이 술자리에서 사람들을 집에 못 가게 한다”며 “새벽 5시에 집에 간 적도 있다”, “겨우 빠져나왔다”등 임영웅 관련 에피소드가 대방출 됐다고. 또한 이들은 동생들을 위해 술값을 계좌이체 해주는 통 큰 형 장민호와 술값 대부분을 책임진다는 영탁에 대한 훈훈한 미담을 전하기도 했다고.

트로트계 신흥강자 7인방이 전하는 미스터트롯의 최초공개 비하인드 스토리들은 3월 31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공개된다.

사진=TV CHOSU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