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장미인애,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비난→누리꾼과 설전 끝 "배우안해"(종합)

장미인애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을 비난하며 누리꾼과 설전을 벌인 끝에 배우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30일 오후 장미인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문재인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방안을 비난했다.

그는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 저 100만 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가요 대체! 뉴스 보면 화가 치민다. #재앙 #재난 저 돈이 중요해? #Whatthehell"이라고 말했다.

이후 그의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과 계속해서 설전이 이어졌고, 장미인애는 거침없는 표현까지 사용하는 등 실시간 검색어에 결국 '장미인애' '장미인애 인스타'가 올랐다.

장미인애는 "그만하시길 부탁드립니다"라며 다음과 같이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장미인애는"다시 한번 질리네요 정말.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저 또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한 제가 바보같이 느껴지네요.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라고 선언했다.

다음은 장미인애가 쓴 전문이다.

그만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제가 답변을드리고 물론 언행은 저도 실수이지만
저에게 악의적인 공격
내 의도와 상관 없이 기자님의 글로 인해
전세계가 아픔과 재난 재앙이 닥쳐
같은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왜 이제 와서 국민이 어려움에 빠져
삶이 어려운데 국민이 낸 세금으로 이제 와서
지원금을 준다는 발표와 그 한번으로
삶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았고

그 이후는 국민의 세금은 올라갈 것이며
모든 게 막히고 살아갈 수 없다는 생각으로
올린 글이 이렇게 대한민국인 내 나라가
총선을 앞두고 이런 모습이 사실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더는 저는 제 갈 길을 갈 것이며
정치적 발언이 민감하다고 제가 말하고자 함이 이렇게 변질될 수 있고 공격을 받을 수 있구나
다시 한번 질리네요 정말.
전에는 마스크가 없었습니다 .
그리고 저도 힘든 상황에
마스크도 사주간 사진 않았습니다
집에만 있었던 저이기에
기부도 작은 마음이지만 했습니다.
저에 대해 모르는분들께서
같은 질문을 기부는 했냐 정부 탓을 하냐
저는 작은 마음으로 제가 할 수 있는 한도에
기부를 하였구요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저 또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한 제가 바보같이 느껴지네요.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
-장미인애 올림

사진=장미인애 인스타그램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