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스타워즈' 출연배우 앤드루 잭,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스타워즈’ 속편 3부작에 출연했던 할리우드 배우이자 발음 코치인 앤드루 잭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76세.

사진='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포스터

31일(현지시각) 미국 연애매체 TMZ 등에 따르면 앤드루 잭은 이날 오전 영국 런던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후 합병증으로 숨졌다.

앤드루 잭의 대변인은 잭의 부인이 코로나19 사태로 호주에서 격리 생활 중이라 고인의 마지막 길을 지키지 못했으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장례식을 치르지 못할 상황이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그는 ‘스타워즈’ 속편 3부작에서 저항군의 리더 가운데 한명으로 출연했다. 이외에도 ‘어벤져스’ ‘캡틴 아메리카’ ‘맨 인 블랙’ ‘셜록홈즈’ 등 블록버스터 영화에서 출연 배우들이 다양한 영어 억양과 사투리를 구사할 수 있도록 지도하는 발음 코치로도 활동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