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경제
지난해 ‘연봉킹’ SK하이닉스…삼성전자 5위

지난해 매출 50대 기업 가운데 '연봉킹'은 SK하이닉스였으며 9곳의 직원 평균 급여가 1억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매출 50대 기업 가운데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40개사(지주사 제외)의 직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먼저 이들 대기업의 1인 평균 급여는 8600만원으로 집계됐다.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SK하이닉스로 1억1700만원이었으며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이 각 1억1천600만원으로 SK 3개 계열사가 TOP3에 랭크됐다. 다음으로 ▲에쓰오일(S-Oil)이 4위(1억1000만원) ▲삼성전자가 1억800만원으로 5위에 올랐다.

이들 기업을 포함해 이어서 ▲LG상사(1억700만원) ▲삼성SDS(1억500만원) ▲미래에셋대우(1억400만원) ▲삼성물산(1억100만원) 등 모두 9곳이 '억대 연봉 직장' 명단에 합세했다. 삼성 3개 계열사와 함께 앞서 SK 3개 계열사는 TOP3에 이어 억대 연봉 트리오에도 이름을 올렸다.

성별로는 남자 직원이 평균 9740만원으로, 여자 직원 6200만원 보다 3500만원이나 급여가 높았다. 연봉킹 SK하이닉스 역시 남성 평균 급여액은 1억3100만원인 데 반해 여성 평균 급여액은 9400만원으로 3700만원의 격차를 보였다.

한편 남성 직원 비율은 평균 76.4%로, 여자 직원(23.6%)의 3배 이상 높았다. 남자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현대제철로 96.5%에 달했고, 여자직원 비율은 롯데쇼핑이 68.8%로 최고였다. 끝으로 이들 대기업의 평균 근속연수는 12.9년으로 조사됐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