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사풀인풀’ 오민석 “도진우 사랑받은 이유? 입체적인 변화 때문”

“인터뷰를 하면서 종영을 체감하고 있는 거 같아요. 오랫동안 촬영을 해서 그런지 여운이 오래가요. 맨날 보던 사람들을 안 보니까요. 끝났다는 실감이 들기 시작하면서 아쉬운 부분도 있어요”

긴 호흡의 KBS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을 끝낸 배우 오민석을 만났다. 초반 뼛속까지 금수저인 도진우는 회차를 거듭하며, 김설아(조윤희)에 대한 진심을 깨닫고 직진 순정남으로 변신했다. 이에 문태랑(윤박)과의 치열한 경쟁 끝에 해피엔딩을 맞이하게 됐다.

“저희도 (결말을) 확실하게 예상을 못했어요. 결말이 개인적으로는 재미있었어요. 윤박씨한테 미안한 마음이 없지 않죠. 윤박씨가 그러지 말라고는 했는데 왜 그런 감정이 드는지 모르겠어요”

사실 초반 설정만 놓고 보자면 도진우는 비서인 문해랑(조우리)와 내연관계에 있던 ‘밉상 캐릭터’. 하지만 후반부로 가며 자존심을 내려놓은 구애가 때로는 지질하게, 때로는 귀엽게 시청자들에게 다가섰다. 반감이 호감으로 돌아선 셈.

“거기에 대해서 생각을 많이 해봤어요. 도진우가 좀 짠해보였다는 의견도요. 이야기가 진해되면서 캐릭터가 입체적으로 변하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러다보니 시청자 분들이 관심있게 봐주셔서 응원을 해주신 거 같아요”

결과는 긍정적이었지만, 초반과 후반 배역 성격의 온도차가 심했기에 연기하는 오민석 입장에서는 혼란이 가중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오민석은 “신에 집중했어요”라며 오히려 캐릭터 설정을 열어뒀다고 밝혔다.

“일일이나 주말같은 경우에 하다보면 캐릭터가 조금씩 변화되는 과정이 있어요. 처음에 캐릭터의 큰 그림은 잡고 가지만, 그걸 너무 확고하게 힐수록 독이 되는 거 같아요. 이야기가 전개되면서 앞뒤의 다른 점을 보기보다는 신(scene)에 집중했던 거 같아요. 도진우를 떠올렸을 때 신들이 모여서 만들어지는 게 캐릭터인 거 같아요. ‘미생’ 강대리는 처음부터 끝까지 한 캐릭터로 가는 게 맞는 장르였고, 이건 가족극이고 사건사고가 많으니까요. 그런 부분에서 배우가 유연해야 할 필요가 있는 거 같아요”

‘사풀인풀’을 하며 오민석이 가장 많이 갈등한 건 바로 어머니였던 홍화영(박해미). 김설아에게는 최종적으로 좋은 남자가 됐지만, 홍화영 입장에서 보자면 불효 막심한 아들로 남게 됐다. 워낙 다이나믹한 극중 설정이 많았던만큼 촬영장에서도 활발하게 박해미와 의견을 주고 받았다고. 오민석은 박해미를 ‘어머니’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어머니는 신 자체를 즐기기를 원하는 분이에요. 매 신 저랑 붙을 때마다 되게 좋아하셨어요. ‘진우랑 하는 신 되게 재미있다’고. 대본 이상으로 재미있게 살리려고 하시고, 그런 노력이 많으셨어요. 어머니가 아이디어를 많이 내시거든요. 같이 만들어나가고 이런 재미가 있었던 거 같아요. 이야기도 되게 잘 통하고”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