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임영웅→장민호, 나이 뛰어넘은 우정? 무명 설움까지…‘라스’ 최고 11.3%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한 ‘라디오스타’ 최고 시청률이 11.3%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1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연출 최행호)는 ‘오늘은 미스터트롯’ 특집으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했다.

‘미스터트롯’ 진(眞)을 거머쥔 임영웅은 “우승 이후 하루에 휴대전화 연락이 500통 정도 온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트로트의 길로 접어들게 된 계기에 대해 “’포천 시민 가요제’, ‘전국 노래자랑’에서 트로트를 불러서 우승했다. 이게 내 길인가 싶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순탄한 길은 없었다. 임영웅은 생계를 위해 한겨울 길에서 군고구마를 팔거나 아파도 돈이 없어 병원에 가지 못했던 무명시절을 전했다. 무엇보다 자신이 힘들 때 따뜻한 조언과 도움을 아끼지 않았던 장민호에 대한 고마움을 노래로 전해 감동을 안겼다.

영탁은 최근 높아진 인지도를 실감하고 있다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가도 저인 줄 다 알아보시더라. 신기하다”고 털어놨다. ‘미스터트롯’이 대박 날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의 노력도 있다고 주장하며 영탁은 가장 독기 있었던 참가자로 맏형 장민호를 꼽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찬원은 임영웅을 향한 ‘찐 팬심’을 고백했다. “임영웅 형을 너무 좋아했다. 오래전부터 임영웅의 유튜브 채널을 구독했다”고 털어놓으며 성덕이 된 기쁨을 드러냈다. 이날 스페셜MC로 출격한 홍진영과의 남동생을 찾는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기를 전하며 “도전하자마자 ‘광탈’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맏형 장민호는 반전매력으로 예능감을 뽐냈다. 진선미를 향한 질투의 화신으로 분해 분위기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한 것. ‘미스터트롯’ 참가 이유에 대해서 “얘네들이 송가인처럼 잘되는 꼴을 못 볼 것 같았다”고 말하는가 하면 “결과적으로 6위에 만족하지만, 짜증은 난다”라는 반전 속마음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아울러 여자친구가 있냐는 질문에는 “솔직히 지금까진 핸드폰 요금 내기도 빠듯한 삶이었다. 꿈을 위해 달려가다 보니 그럴 여유가 없었다. 이젠 결혼을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방송 마지막에는 더 재미있는 다음 주 예고가 공개돼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라스’에서 최초로 터는 과거사와 함께 영혼까지 탈탈 털리며 멘붕에 빠진 4인방의 모습이 담겨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아직 공개되지 않은 영탁, 이찬원, 장민호의 레전드 무대까지 모두 만나볼 수 있는 ‘오늘은 미스터트롯’ 2회는 다음 주 수요일(8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전국 기준 1부가 9.3%를, 2부가 10.6%를 기록했고 최고 시청률(수도권 기준) 역시 11.3%(24:16, 24:20)를 기록하며 의미를 더했다.

사진=MBC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