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유시민 “윤석열, 임명장 받은 날부터 文 비하발언...한동훈 볼트모트인가”

종편 채널A 사회부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에게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으로 알려진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우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관련 비위를 내놓으라 협박했다는 MBC 보도가 연일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피해 당사자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유시민 이사장이 3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석열 총장은 대통령이나 정부에 대한 존중심 이런 것이 없다”면서 “총장 임명장 받은 날 저녁부터 문재인 대통령 비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의 유착 의혹’에 대해 “윤석열 사단의 분위기를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자기들도 권력이면서 이상하게 자기들은 깨끗하다고 생각한다. ‘정치권력은 어디든 다 부패하기 마련이고 대통령 주변에는 그렇게 해먹는 놈이 많다. 뒤지면 안 나올 놈 없다’ 이런 생각을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철 전 대표와의 관계에 대해 “개인적으로 친밀한 관계는 아니지만 공적 활동 속에서 만난 관계”라며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주식 투자 한 게 아니냐’ ‘다른 이권에 연결돼 있는 것 아니냐’ 이런 의혹은 말 그대로 근거 없는 사실무근의 의혹이냐”는 질문에 “저는 그렇게 얘기하는데 (채널A) 이동재 기자는 안 믿는 거다. 한동훈 검사장도 안 믿는 것”이라고 실명을 거론하며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이들의 실명을 언급한 이유와 관련해 “한동훈씨는 차관급 공직자고, 이동재씨는 채널A에서 공적인 활동을 하는 기자”인 점을 강조하며 “저는 지금 공무원은 아니지만 공적인 활동을 하고 있고, 이철씨는 그냥 민간인이다. 그런데 이 사건 터지고 나서 저와 이철씨는 얼굴과 이름이 신문과 방송에 대문짝만하게 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들은 해리포터에 나오는 볼드모트인가? 누구나 다 그 이름을 알고 있지만 누구도 입에 올리지 않는 그런 존재냐. 이런 불공평한 일이 어디 있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이게 자기들 명예훼손이라고 생각한다면 나를 고소하든가 그럼 된다”고 강조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