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이세미♥' 민우혁, 둘째 득녀 소감? "면회 시간만 기다려"(불후의 명곡)

뮤지컬배우 민우혁이 둘째 득녀 소감을 전했다.

4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트로트 가수 주현미 편이 전파를 탔다.

사진=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이날 민우혁은 "행복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더라"라는 질문에 둘째 딸을 얻은 이후 행복한 감정을 숨김 없이 드러냈다. 

그는 "(딸이) 산후조리원에 같이 들어가 있다. 면회 시간이 따로 있는데 그 시간만 기다리고 있다"며 애정을 뿜어냈다. 이어 "딸은 (아들과) 너무 다르다. 안았을때도 너무 다르더라. 그냥 폭 안겨 있다"며 팔불출 멘트를 날렸다.

이어 "주현미 선생님의 그때 그 아팠던 사랑을 느끼게 해 드릴 수 있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경연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민우혁은 "주현미 선생님 하면 진정한 트로트의 여왕이지 않나. '울면서 후회하네'를 준비했다. 노래 가사는 심플하지만 그 안에 많은 것들이 표현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현미 선생님이 꺾기의 달인이지 않나. 그냥 부르면 심심할 수 있는 멜로디 라인을 맛있게 부르셨다. 잘 표현할 수 있을까가 숙제다. 배우의 감성으로도 채울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우혁은 지난 2012년 방송인 이세미와 결혼해 2015년 아들 이든 군을 얻었다. 이어 지난달 6일 둘째 딸 출산 소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