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 최강창민 "17년 첫 솔로, 나만의 색 담았다"(일문일답)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데뷔 17년 만에 솔로로 출격한다.

최강창민의 첫 번째 미니앨범 ‘Chocolate’(초콜릿)은 오늘(6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전곡 음원 공개되며, 타이틀 곡 ‘Chocolate’ 뮤직비디오도 유튜브 및 네이버TV SMTOWN 채널을 통해 동시 오픈된다.

특히 최강창민이 솔로 앨범을 선보이는 것은 데뷔 17년 이후 처음이어서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요구되고 있어 미디어는 물론, 팬들과의 만남도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최강창민이 직접 소속사를 통해 직접 활동 소감과 목표를 밝혔다. 다음은 최강창민의 첫 솔로 활동 관련 일문일답이다.

Q. 처음으로 솔로 앨범을 발매하는 소감은?

A. 무엇보다 저의 첫 솔로를 기다려주신 팬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사실 노래 부르는 걸 좋아해서 가수를 꿈꾸는 사람들은 누구나, 언젠가 오롯이 나만의 색깔로 채워 넣은, 나의 색깔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솔로 앨범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할 텐데 저 또한 이렇게 제 작품을 낼 수 있게 돼서 너무 기쁩니다.

Q. 데뷔 17년 만에 솔로 활동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A. 예전이었으면 '어떻게 잘 만들까', '어떻게 하면 멋지게 보일까'라는 생각 때문에 조바심 내며 스트레스를 받았을 것 같은데, 이제는 심적인 여유도 생기고 (당연히 부담감은 필수불가결이지만) 그 과정을 즐기면서 작업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또 '어떤 음악을 해야겠다' 혹은 '어떤 퍼포먼스를 보여줘야겠다'는 압박에서 벗어나 비로소 저 스스로를 만들어갈 수 있는 시기가 17년이지 않나 싶어요. 지금 제가 느끼고, 제가 할 수 있고, 있는 그대로의 나를 무대 위에서 편안하게 보여드릴 수 있는 연차가 되기를 기다렸는데, 그게 또 17년이라는 결코 짧지 않는 시간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그 시간을 기다려준 팬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Q. 타이틀곡 'Chocolate'(초콜릿)은 어떤 곡인지 & 감상포인트는?

A. '초콜릿'은 저의 중저음에서 고음까지, 보컬 폭을 잘 보여드릴 수 있는 멜로디가 담긴 댄스 팝 장르의 곡으로, 캐치한 후렴구에 집중해서 들어보시면 어느 순간 중독되실 거예요.

Q. 앞서 솔로앨범을 발매한 유노윤호의 반응이 어땠는지 & 어떤 조언을 해주었는지?

A. 아시다시피 저희 둘 다 조언이나 격려를 텍스트로 주고 받는 야들야들한 관계가 아닙니다(웃음). 무언 속에서 눈빛으로 주고 받고, 그 의미를 아는 사이죠. MV 촬영 현장에 윤호 형이 스태프들 몫까지 아이스크림 케익을 잔뜩 사서, 친히 방문을 하셨더라고요. 

'창민이 뮤직비디오 멋지게 만들어주세요'라는 부탁의 의미였을 텐데, 별 얘기는 안하고 먼 발치에서 지켜보고 돌아갔지만 그 모습이 너무 고마웠어요. 또 '초콜릿'을 들어보고 잘 소화할 수 있는 곡으로 영리하게 잘 선택한 것 같다는 말도 감사하게 해줬습니다.

Q. 이번 솔로 앨범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것은?

A. '새로운 시도를 하자'라는 포부로 앨범 작업을 하진 않았지만, 듣는 분에 따라 그렇게도 느껴 주시면 감사할 것 같습니다. 지금 제가 너무나 좋아하고, 잘 할 수 있는 것들을 제가 가지고 있는 목소리로 많이 보여드리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렇게 보여졌으면 좋겠다'는 것보다 제가 가지고 있는 것들을 잘 표현해야겠다는 다짐입니다.

Q. 이번 앨범 수록곡 'Lie'에 청하가 피처링으로 참여했는데, 함께하게 된 계기와 소감?

A. 평소 청하 씨에 대해 보컬도 뛰어나고 퍼포먼스도 출중하신 분이라 생각했는데, 감사하게도 이번 앨범에 피처링으로 참여해 주셨어요. 저도 그렇고, 스태프들도 'Lie'를 듣고 '청하씨가 함께 하면 굉장히 잘 어울리겠다'고 했거든요. 아쉽게도 녹음하면서 직접 만나지는 못했지만, 곡에 청하 씨의 매력을 고스란히 녹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Q. 타이틀곡 '초콜릿'을 비롯해 이번 앨범의 작사 작업에도 참여했는데, 작사할 때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는지?

A. 저는 초콜릿이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 굉장히 욕망스러운 단어라고 생각했거든요. 디저트라는 게 꼭 필요한 건 아니지만 곁에 있으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먹게 되는 중독적인 이미지가 있잖아요. 그것처럼 마음에 드는 이성과 만나고 싶다는 마음을 초콜릿이라는 소재로 녹여보고 싶어서 작업하게 됐습니다.

보통 작사할 때 데모곡에 담긴 한 단어만 듣고 영감을 얻어 이야기를 꾸려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곡 전체를 작사하는 경우가 있어요. 이번 초콜릿도 그런 경우 였고. 또는 어떤 아티스트 분이 자신의 아들에게 인생선배로서 조언해주고 싶은 가사를 담아 곡을 만들었다는 얘기를 듣고, 저도 팬 분들에게 힘이 되는 메시지를 녹인 작업물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으로 작사를 하기도 했던 것 같습니다.

Q. 이번 앨범의 매력을 다섯 글자로 표현한다면?

A. (초콜릿처럼) 달콤한 중독?

Q. 이번 솔로 앨범 관련 활동 계획이나 목표가 있다면?

A. 마음 같아서는 팬 분들을 직접 찾아 뵙고, 같은 공간에서 함께하는 시간을 보내고 싶었는데 그럴 수 없는 상황이라, 팬 분들께서 좋아하실 것 같은 콘텐츠나 프로모션을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준비하고 노력도 많이 했습니다.

지금 현재 서른 네 살의 심창민을 고스란히 담은 이 앨범이 팬 여러분께서 앞으로 저의 활동, 음악을 기대하게 만드는 매개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현재 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제작한 앨범이라, 카시오페아에게 헌정하는 앨범이라고 생각하고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Q. 그동안 솔로 활동을 기다려 준 국내외 팬들에게 한마디?

A. 저의 동방신기 팀 활동을 응원해주신 팬 분들께 감사드리고, 더불어 솔로 심창민의 작업물도 기대하고 기다려주신 팬 분들이 있기 때문에 용기 내서 이번 앨범을 낼 수 있었습니다. 17년이라는 시간이 절대 짧은 시간이 아닌데 항상 묵묵히 기다려 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고맙고, 그 큰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저도 앞으로 더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