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박현정 “전 남편 양원경과 이혼…공황장애·우울증 앓았다”

배우 박현정이 힘들었던 시절을 언급했다.

8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배우 박현정의 일상이 그려졌다.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박현정은 현재 두 딸을 슬하에 두고 있다. 그는 “큰아이는 일본에서 공부를 하고 있다. 둘째는 고 2가 된다. 춤을 아주 좋아해서 댄스학원을 다니고 있다. 춤을 전공으로 하고 싶어 해서 전문학원 다닌 지 2, 3개월 됐다. 현재는 저와 (둘째 딸) 세정이가 한 집에서 잘 살고 있다”고 전했다.

이혼 후 힘들었던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박현정은 “배우생활 5년 하다 결혼했고 두 아이를 낳았다. 13년 정도 살고 2011년도에 제가 이혼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너무 힘들었다. 정말 세상이 무섭고 사람 자체가 너무 무서웠다. 그래서 한동안 밖을 못 나왔다. 공황장애를 그때 겪었고, 정말 우울하고 힘들었던 시절이 있었다. 동굴에 갇혀 있었던 시절”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저는 인터뷰 한 적이 없는데 10년 동안 기사는 계속 나오는 거다. 댓글들이 너무 자극적이라 힘들게 다가왔다. 어느 날은 애들한테 솔직하게 얘기했다. 댓글에 너무 상처받지 말라고”라고 말했다.

박현정의 둘째 딸 양세정 양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빠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나쁜 사람이 아니니까 상처 받지 말라고 말씀하셨다”며 “엄마가 우리 케어하느라 하고 싶은 것들 많이 못 했는데, 이제는 하고 싶은 것 많이 하고 즐기고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박현정 역시 “두 딸이 지지해줘서 용기 내서 이 프로그램에 출연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