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인터뷰] '서치 아웃' 허가윤 "포미닛, 현아 제외 모두 배우...연기 평가보단 응원"

허가윤이 배우 전향 후 포미닛 멤버들과 대화 주제가 바뀌었다고 밝혔다. 

9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4월 15일 개봉하는 SNS 추적 스릴러 영화 ‘서치 아웃’ 허가윤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사진=디엔와이, 스톰픽쳐스코리아 제공

‘서치 아웃’은 성민(이시언)과 준혁(김성철)이 지내고 있는 고시원에서 자살 사건이 발생하고, 의문의 메시지를 통해 죽음이 조작됨을 감지한 두 사람이 개인의 일상생활에 깊숙이 파고든 SNS 범죄의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SNS 추적 스릴러 영화다.

2009년 걸그룹 포미닛으로 데뷔해 메인 보컬로 활약한 허가윤은 이후 배우로 전향, ‘서치 아웃’을 통해 첫 영화 주연으로 나선다. 시크한 츤데레 스타일, 명석한 두뇌를 지닌 흥신소 해커 누리 캐릭터를 맡은 허가윤은 범인으로 추정되는 계정의 IP를 추적하는 것부터 SNS상에 흩어져 있는 범죄 단서들을 모으는 등 사건의 해결사 역할을 해내는 모습을 보여준다.

허가윤은 포미닛이란 아이돌에서 배우로 전향한 것에 대해 “기존 걸 버리고 새로 시작하는 게 어려웠다”며 “저를 보시는 분들이 아직도 포미닛의 허가윤으로 느낄 수 있다. 요즘 그게 큰 숙제다”고 말했다.

이어 “‘마약왕’도 정말 신인처럼 오디션을 봤다가 뽑혔다. 우민호 감독님이 제가 포미닛인지 모르셨다. 아이돌 출신이라고 해서 오디션 볼 때 이득되는 건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현아를 제외하고 포미닛 다른 멤버들은 배우 활동을 하고 있다. 허가윤은 “(전)지윤이와 (권)소현이를 만나면 연기 이야기를 많이 하게 된다. 예전에는 포미닛 앨범 이야기만 했는데 상황이 변했다. 대화를 하다보면 이들의 새로운 면을 발견하게 된다. 서로에 대한 평가보다는 응원을 많이 한다”고 밝혔다.

‘서치 아웃’은 4월 15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