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부산 하수도 맨홀 공사장서 가스 누출…인부 3명 사망

부산 하수도 맨홀에서 작업하던 인부 3명이 사망했다.

9일 연합뉴스 등은 부산 한 하수도 공사장에서 작업하던 3명이 유독가스에 질식돼 모두 구조됐지만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0분께 부산 사하구 하단동 깊이 4m, 지름 0.8m 하수도 공사장 맨홀에서 작업하던 인부 3명이 가스에 질식됐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119 구조대원을 출동 시켜 맨홀 바닥에 쓰러진 3명을 40여분만에 모두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3명 모두 의식이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하지만 결국 이들은 모두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가스에 질식한 인부 3명은 모두 중국 교포로 알려졌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질식사고가 난 맨홀에 가스 측정을 한 결과 유독가스인 황화수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등이 검출됐으며, 특히 일산화산소는 최대치를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경찰은 시공사 등을 상대로 안전장비 착용과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